본문 바로가기

트럼프노믹스 시작도 전에…신흥국 통화·증시 동반 충격

중앙일보 2016.11.16 01:59 종합 8면 지면보기
‘트럼프 충격’이 신흥국 시장을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서점에 『트럼프, 포기란 없다』『챔피언처럼 생각하기』 등 도널드 트럼프 관련 서적들이 진열돼 있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그가 직접 쓴 책이나 트럼프 관련 책이 인기를 끌고 있다. [모스크바 AP=뉴시스]

‘트럼프 충격’이 신흥국 시장을 중심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한 서점에 『트럼프, 포기란 없다』『챔피언처럼 생각하기』 등 도널드 트럼프 관련 서적들이 진열돼 있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 그가 직접 쓴 책이나 트럼프 관련 책이 인기를 끌고 있다. [모스크바 AP=뉴시스]

트럼프노믹스(도널드 트럼프의 경제정책)에 글로벌 경제질서가 소용돌이치고 있다. 이 혼돈의 끝에 누가 승자가 될지는 불확실하다. 다만 신흥시장이 피해자인 것은 분명해지고 있다.<관계기사 B1면>

달러화 가치 예상 깨고 강세 행진
미 금리 12월 인상 기정사실화
원화 5거래일 만에 3% 떨어지고
한국 증시서 외국인 돈 1조 이탈

이미 트럼프가 들어올린 보호무역 깃발이 세계로 퍼져가고 있다.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이 폐기되고,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이 수술실로 향하고 있다. 무역의존도가 큰 신흥국들 경기는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보호무역의 폐해는 아직 시작도 하지 않았다.
트럼프노믹스의 1차 폭격 지점은 글로벌 통화시장이다. 달러화 강세 때문이다. 달러화 가치는 11개월 만에 최고치로 올랐다. 트럼프 당선 이후 주요 통화에 대해 2% 이상 뛰었다. ‘엔저’ 총력전을 펼쳐온 일본은 미소가 가득하다. 엔화가치가 미국 대선 이후에만 2.8% 떨어져 달러당 108엔에 진입했다. 하지만 이머징 마켓은 웃음이 사라졌다. 당장은 통화약세의 고통이 이득을 능가한다. 멕시코 페소화, 말레이시아 링깃화 등은 올 들어 최저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달러화 대비 원화가치도 5거래일 만에 3% 떨어졌다(8일 1137원→15일 1170.6원). 원화 값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와 2015년 여름 차이나쇼크를 제외하면 지난 5년래 가장 낮다.

갑작스런 통화 약세는 금융시장을 파열시킨다. 통화가치의 가파른 하락은 주가 하락을 동반한다. 외국인 자금이 환차손을 우려해 이탈하고, 이것이 다시 환율 상승(통화 약세)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아시아 증시에선 트럼프 당선 이후 33억 달러가 빠져나갔다. MSCI 아시아 태평양 지수(일본 제외)는 지난 7월 이후 최저치다. 코스피 시장에서도 외국인들은 이달 들어서 1조6288억원을 순매도했다.
사실 강 달러는 의외다. 시장은 힐러리 클린턴의 당선을 예상하고 달러화 가치의 점진적인 강세를 점쳤다. 트럼프가 되면 약세를 띨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트럼프가 당선 직후 1조 달러 인프라 투자를 재확인하면서 상황이 반전했다. 공약 이행을 위해선 어마어마한 자금 수요가 발생한다. 이는 인플레를 밀어올린다. 인플레 부진은 그동안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 인상을 미뤄온 객관적 명분이었다. 인플레가 상승하면 Fed가 금리 인상을 미루기 어려워진다. 대규모 재정지출→인플레 상승→금리 인상이란 시나리오가 그려지면서 달러화 가치는 놀라운 속도로 뛰어오르고 있다.
시장은 당장 12월 기준금리 인상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금리 선물시장이 예측한 다음달 Fed의 금리 인상 가능성은 90%에 육박한다.

시장의 관심은 그 이후다. 재닛 옐런의 Fed는 저금리를 뉴노멀로 정의하고, 한창 ‘고압경제(high-pressure economy)’의 가속페달을 밟는 중이었다. 저금리를 가급적 오래 유지해서 경기를 더 부양시킬 방침이었다.

그러나 옐런의 야심은 트럼프 당선으로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무엇보다 Fed의 지배구조가 확 바뀐다. Fed 이사회는 의장과 부의장을 포함해 7명으로 구성된다. 지금은 2명이 공석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지명한 인사들이 공화당의 반대로 상원 인준을 받지 못했다. 하지만 공화당의 지원을 받는 트럼프는 2명을 채우는 데 문제가 없다. 옐런의 리더십은 강력한 도전에 직면한다. 게다가 옐런이 내후년 2월 임기가 끝나면 교체될 가능성이 크다. 트럼프는 “그녀는 공화당원이 아니다”며 “임기가 끝나면 교체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그해 6월엔 스탠리 피셔 부의장의 임기도 만료된다. 결국 비둘기파가 주도했던 Fed는 1년 뒤엔 매파에게 완전히 넘어간다.
 
관련 기사
트럼프의 금리 정책은 다소 불확실하다. 부동산재벌인 그는 자신을 '저금리주의자(low-interest-rate person)'라고 표현했다. 19조 달러의 국가부채 관리에도 저금리가 이점이 있다. 하지만 트럼프는 선거기간 중 Fed가 버블을 조장해왔다고 비판했다. “우리는 크고, 추악한 버블 속에 있다”고도 했다. 더욱이 공화당 인사들은 하루속히 금리를 장기 정상수준으로 끌어올려야 한다는 매파 성향이 뚜렷하다. 초저금리 기조는 옐런의 퇴장과 함께 공식적으로 막을 내린다고 봐야 한다. 그에 앞서 당장 내년부터 금리 인상 속도가 지금까지보다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여기에 트럼프 정부 출범후 미국과 중국의 통상 충돌까지 본격화하면 한국 경제는 사면초가 신세가 될 수 있다.

트럼프노믹스는 한국의 경제운용 계획을 전면 재점검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던진다. 한국은행과 정부는 기민하게 움직여야 한다.

뉴욕=이상렬 특파원, 서울=박진석 기자 i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