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프라 부산, 안전 울산, 복지 경남…2017년도 예산 큰 그림 나왔다

중앙일보 2016.11.16 01:21 종합 21면 지면보기
부산·울산시와 경남도의 내년도 예산안이 나왔다. 부산은 서부산개발, 울산은 안전분야, 경남은 복지에 예산 집행의 방점이 찍혀있다.

부산, 서부산 개발 및 공항 확장 중점
울산, 원전 안전대책에 4억5000만원
경남, 서민복지 분야 4년 연속 증가

우선 경남도는 올해보다 3.8%(2566억원) 증가한 6조9619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주로 서민복지와 지역균형발전 사업에 많은 예산을 쓴다.

서민복지 관련 예산은 올해보다 1032억원이 늘어난 2조6351억원으로 4년 연속 최고치를 갱신했다. 2013년 1조8173억원에서 지난해 2조5319억원 등으로 해마다 늘어난 것이다. 기초생활수급자 등에게 지급하는 생계급여가 2691억원, 영·유아 보육료 지원 2825억원, 초등교에서 대학졸업 후 취업까지 맞춤형으로 지원하는 서민자녀 교육지원 사업에 290억원을 확보하기로 했다.

또 ‘우리 아이 함께 키움터’ 운영 3억4000만원, 6·25 참전유공자의 노후생활 보장을 위한 참전명예수당(1인당 월 20만원씩 지급) 103억원, 복지 사각지대 완화를 위한 서민복지 7대 시책(찾아가는 빨래방 서비스, 생활주거환경 개선사업 등)에 28억원 등이다.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5대 신성장동력 산업에도 집중 투자한다. 창원의 마산로봇랜드 조성사업 456억원(국비포함) 등 기계융합산업에 627억원, 사천 항공우주산업 지원에 42억원, 거제 등의 조선해양플랜트 산업에 46억원, 산청·함양·통영·양산 등의 양·한방 항노화산업에 74억원을 지원하기로 한 것이다.

울산은 올해보다 0.4%(127억원) 늘어난 내년도 예산 3조2471억원을 편성했다. 사업별로 보면 안전분야 예산이 전년도보다 126.6% 늘어난 1279억원이 배정돼 역대 최대다. 울산시는 이 가운데 4억5000만원을 들여 원전 안전도시 종합계획과 산업단지 안전 관리 등 종합적인 시민안전대책에 쓰기로 했다. 또 시민안전체험센터(119억원), 북부소방서(56억원), 석유화학공단 119안전센터(29억원) 등을 건립하고, 소방장비와 구조구급장비 구입 같은 소방인프라 구축(96억 여원)에 나선다.

창조경제 분야에는 총 2119억원이 편성됐다.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조선업 희망센터 운영에 38억4100만원, 미래먹거리 발굴을 위한 그린 자동차부품실용화에 21억원 등이다. 나눔 복지 예산도 7353억원이나 편성했다.

부산시는 내년에 10조920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주로 서부산과 미래먹거리, 도시안전 등에 많이 반영됐다. 부산시는 서병수 시장이 야심 차게 추진하고 있는 서부산권 개발을 위해 사상공업지역 재생사업 등 서부산글로벌시티 조성에 334억원, 김해신공항 조기건설과 천마산·산성터널 등 교통망 확충에 3099억원,서부산권 교육·문화·인프라 확충에 627억원을 편성했다.

미래먹거리 분야에서는 6대 미래산업 클러스터 육성에 945억원, 가상·증강 현실 융복합센터 구축 등 청년 일자리 확충을 위한 지식서비스산업에 376억원을 각각 배정했다. 조선·해운업 등 취업 취약계층에 대한 맞춤형 지원 사업에도 4193억원을 투입한다. 지진과 태풍 등 대형 재해에 대비한 공공시설물 내진 보강 등에도 1498억원을 편성했다. 이들 자치단체는 최근 의회에 내년 예산안을 넘겨 심의를 요청했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