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 내년 4조5421억 편성… 최순실 예산 그대로

중앙일보 2016.11.16 01:19 종합 21면 지면보기
대전시가 내년도 예산안으로 4조5421억원을 편성했다. 올해보다 5.3%(2293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신재생에너지 등 미래사업에 중점
광역철도·내진성능보강 등도 포함

회계별로는 일반회계 2조9972억원, 특별회계 7130억원, 기금 8319억원이다. 재원별 세입예산을 보면 지방세는 올해보다 8.5% 늘어난 1조3600억원, 국고보조금·교부세는 1조3880억원이다.

분야별 주요 예산안은 ▶사회복지·보건 1조126억원▶문화·관광·교육 4682억원▶지역경제 2916억원▶수송·교통 2503억원▶환경보호 570억원 등이다.

대전시 이택구 기획조정실장은 “신재생에너지 확충을 위한 태양광 시설과 수소 인프라 신뢰성 센터 구축 용역 등 미래 선도산업 육성에 중점을 두고 시설물 내진성능보강(111억원)·노후 인프라 시설 개선(118억원) 등에도 관심을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수송·교통 분야에선 충청권 광역철도 1단계 건설 60억원, 외삼∼유성복합터미널 도로건설 160억원 등을 편성했다. 지역 특성을 살리는 ‘호국 도시 조성 사업’에는 우선 39억여 원을 투입한다. 이 사업은 국립대전현충원에 39억원을 들여 나라사랑길(보행길)을 조성하는 등의 내용이다.

자치구 재원조정 교부금은 기존보다 375억원 증가한 2850억원을 배정했다. 교육청엔 59억원이 증가한 2540억원을 지원토록 했다.

이른바 ‘최순실 표’ 의혹이 제기된 예산은 일단 관계 부서에서 제출한 예산안을 손대지 않기로 했다. 사업 성격상 대부분 국비·시비 매칭으로 진행되는 만큼 명확한 관련성이 드러나지 않은 상태에서 먼저 삭감 여부를 결정하기엔 무리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대전시는 이 예산안에 대한 승인을 시의회에 요청했다. 시의회 김경훈 의장은 “창조경제와 문화·체육·예술 분야 관련 예산을 비롯해 지역혁신 생태계 구축지원 예산 등 국정농단 의혹을 받는 최순실·차은택 관련 사업 예산이 있는지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