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 세상 바꾼 두 거인, 간송·백남준 한자리에

중앙일보 2016.11.16 01:14 종합 22면 지면보기
하늘엔 68년 만에 찾아온 수퍼문이, 전시장엔 그림과 비디오 아트 속에 달이 떴다. 인류가 지구에 살기 시작한 이래 달은 사람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영원한 우상이다. 조선시대 화가 오원(吾園) 장승업(1843~97)의 ‘오동폐월(梧桐吠月)’은 오동나무 너머로 둥실 보름달 뜬 밤에 국화를 바라보는 개 한마리의 정경을 담았다. 나란히 놓인 현대 비디오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의 ‘달에 사는 토끼’는 TV 모니터에 비춘 달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토끼 조각상을 배치했다. 백남준은 “달은 인류 최초의 텔레비전”이란 말을 남겼다. 달은 이렇게 도저히 맺어질 수 없을 것처럼 보이는 것들의 간극을 이어주는 일종의 영매다.
부귀의 상징인 샹들리에를 소재 삼은 백남준의‘비디오 샹들리에 1번’과 장승업의 ‘기명절지도’.

부귀의 상징인 샹들리에를 소재 삼은 백남준의‘비디오 샹들리에 1번’과 장승업의 ‘기명절지도’.

지난 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배움터 2층 디자인박물관에서 개막한 ‘간송과 백남준의 만남: 문화로 세상을 바꾸다’는 달처럼 우리를 비춰주는 한국 현대사의 두 인물, 간송(澗松) 전형필(1906-62)과 백남준의 해후 현장이다. 일제 강점기에 국보급 문화재의 수호자로 소임을 다한 간송, 1960년대부터 비디오 아트의 창안자이자 선구자로 세계 미술계를 휘저은 백남준의 정신을 작품으로 돌아본다.

서울 DDP서 내년 2월까지 전시
이상향·상상력·깨달음 등
6가지 주제로 짝 맞춰 선보여

간송미술문화재단과 백남준아트센터는 각기 소장품 중에서 선별한 30여 점 씩을 내놓으며 여섯 가지 주제로 시공(時空)을 이었다. ‘복록(福祿)과 수명, 그리고 부귀의 상징’에는 백남준의 ‘비디오 샹들리에 1번’과 장승업의 ‘기명절지도’를 배열했다. ‘이상향을 찾아가는 두 가지 방법’에는 심사정(1707~69)의 대형 두루마리 그림인 ‘촉잔도권(蜀棧圖卷)’과 백남준의 ‘코끼리 마차’를 마주 놓았다. 낙원을 찾아 떠난 긴 여정의 기록이 세월을 넘어 조우한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달’ ‘파격과 일탈’ ‘세 사람’ ‘깨달음에 대하여’로 나뉜 작품 설치가 나름 고개를 끄덕이게 만든다. 백남준의 ‘TV 부처’와 최북(1712~86)의 ‘관수삼매(觀水三昧)’는 고요한 선정에 든 수행자의 닮은 모습이 200년 틈을 잊게 한다.

간송의 탄생 110주년과 백남준의 타계 10주기를 맞아 성사된 뜻밖의 만남은 전시 제목처럼 ‘문화로 세상을 바꾸고자’ 삶을 불태웠던 두 거인의 꿈을 되새기게 해준다. 전시를 기획한 이진명 간송미술문화재단 큐레이터는 “우리 미술사에 수많은 대가들이 존재하지만 서로 연관성이 적어 보이는 이 다섯 명으로 전시회를 만든 이유는, 그들이 공통적으로 이상향을 지향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예술, 즉 문화로 세상을 바꾸고 좀 더 나은 삶의 방법을 찾고자 했던 이상주의자들의 만남에 깊은 뜻이 있다는 것이다.

전시장 들머리에서는 구범석 작가가 새 장르인 VR(가상 현실) 미디어를 활용해 제작한 ‘보화각’이 관람객을 맞는다. 간송미술관의 옛 이름인 보화각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담은 이 공간을 4분 40초 동안 여행하고 나면 이들의 꿈이 우리 마음속으로 내려앉는다. 전시는 내년 2월 5일까지(월 쉼). 02-2153-0000.

글·사진=정재숙 문화전문기자 johana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