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SKT·BMW, 5G 커넥티드카 세계 첫 시운전 성공

중앙일보 2016.11.16 01:00 경제 2면 지면보기
SK텔레콤과 BMW코리아 연구원들이 15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커넥티드 카 ‘T5’와 5G 통신망의 성능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 T5는 세계 최초로 5G 망을 이용한 시운전에 성공했다. [사진 장진영 기자]

SK텔레콤과 BMW코리아 연구원들이 15일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서 커넥티드 카 ‘T5’와 5G 통신망의 성능을 점검하고 있다. 이날 T5는 세계 최초로 5G 망을 이용한 시운전에 성공했다. [사진 장진영 기자]

15일 오전, 인천 영종도 BMW 드라이빙센터에 흰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두 대가 등장했다. BMW ‘X5’에 SK텔레콤의 5세대(5G) 통신 안테나를 부착한 커넥티드카 ‘T5’다. 카레이서로 활동 중인 방송인 김진표씨와 전문 드라이버가 나란히 세워진 커넥티드카 T5에 각각 탑승했다.

교통 정보 1000분의 1초에 전달

T5는 차량통신(V2X) 기술과 영상인식 센서를 활용해 운전자에게 장애물 정보를 차량 안 모니터로 알려주고, 관제센터·신호등·CCTV 등 차량 주변 사물, 항공 영상을 촬영 중인 드론과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주고 받았다. 달리던 앞 차량이 갑자기 멈춰서면 뒷 차 모니터에는 즉시 ‘급정거 주의’라는 경고 메시지가 나왔다. 김 씨는 “눈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급커브길이나 급경사 길도 미리 알려줘 즉각 대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측은 “센서에 의존하는 기존 차량과 달리 ‘T5’는 노면 상태와 날씨, 사고 상황을 종합 취합해 돌발 상황에 대처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SK텔레콤과 BMW코리아가 세계 최초로 5G 통신망을 이용한 커넥티드카 시운전에 성공했다.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에 정보통신(IT) 기술을 접목해 각종 교통 정보를 실시간으로 주고 받으며 운행하는 차량을 뜻한다. 통신망을 통해 신호등·도로·CCTV 뿐 아니라 다른 차량의 운행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주고 받는 정보가 많은 만큼 대용량 데이터를 빠른 속도로 전달할 수 있는 통신망이 중요하다. 이번 시연을 위해 SK텔레콤은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 에릭슨과 함께 총 길이 2.6㎞ 트랙을 커버하는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을 구축했다. 20Gbps 이상의 속도로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고, 기지국과 단말 간 통신 간격이 1000분의 1초로 매우 짧아 실시간 상황을 정확히 반영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커넥티드카 개발을 기점으로 5G 상용화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에릭슨·노키아·삼성전자 등 글로벌 제조업체와 손잡고 내년 초부터 수도권 주요 지역에 5G 시험망을 구축·운용할 예정이다.

SK텔레콤 측은 “5G와 커넥티드카가 상용화되면 앞차가 급정거할 때 뒷 차의 브레이크가 자동으로 작동해 멈춰서고 운전자가 보지 못한 장애물을 피해 차량이 우회하는 등 돌발 상황에 대처할 수 있게 된다”며 “상상 속 미래서비스를 현실에 구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김경미 기자 gaem@joongang.co.kr
사진=장진영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