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손 잡고 싶던 대통령, 치우고 싶은 대통령

중앙일보 2016.11.15 21:51
 
유명 관광지에서 대통령의 사진이 사라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7월 28일 들렀던 울산 일대의 상점들은 최근 가게 문에서 대통령의 얼굴 사진을 떼어냈다. 손님들이 "박근혜 사진을 붙여놓으면 과일을 안 사겠다"고 항의해서다. '대통령이 하야할 때까지 술을 할인해서 판매하겠다'는 현수막이 걸리고, 대통령 방문기념 안내판의 박 대통령 사진은 얼굴 부분이 훼손되기도 했다.

박 대통령이 2014년 7월 다녀갔던 충북 청주시 서문시장 내 삼겹살거리의 상인들도 벽에 걸어놨던 대통령 사진을 떼냈다. 대통령 사진을 걸었던 식당 9곳 중 8곳이 사진을 없앴다.

박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이던 2012년 10월 23일 찾았던 광주광역시 남구 노대동 노인 여가문화 복지시설인 빛고을노인건강타운에서도 박 대통령의 사진이 철거됐다.

엄태석 서원대 행정학과 교수는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가 실물경제와 밀접한 중소상인들에게까지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흔적 지우기는 박 대통령에 대한 분노와 배신감이 바닥 민심을 파고들고 있다는 걸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7월의 울산, 2년 전 서문시장 삼겹살거리, 4년 전 광주의 노인 복지시설. 당시 방문한 박 대통령을 맞이하던 국민의 모습을 영상에 담았다. 박 대통령을 본 국민들은 미소를 지으며 환호를 보내고 대통령에게 악수를 청했다. 그리고 이제, 그 손으로 대통령의 흔적을 치우고 있다.

이진우 기자
[영상 비디오데스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