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권오준 포스코 회장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출석

중앙일보 2016.11.11 19:19
'문화계 황태자'로 불린 차은택(47)씨 측의 포스코 계열 광고회사 포레카 지분 강탈 의혹과 관련해 권오준(66) 포스코 회장이 11일 검찰에 출석했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후 6시 45분쯤 권 회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권 회장은 광고회사 포레카 지분 매각을 최종 승인했다. 검찰은 매각 결정 과정에 차씨가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를 권 회장을 상대로 조사할 예정이다.

권 회장은 기자들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답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