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셀카 찍다 18세기에 만들어진 조각상 박살낸 관람객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11 17:52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사진 데일리메일 캡처]

포르투갈 리스본의 한 박물관에서 관광객이 18세기 조각상을 파괴해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8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관람객에 의해 박살난 조각상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6일 한 브라질 여행객은 18세기에 만들어진 성 미셸 동상 뒤를 지나가다 동상을 넘어뜨렸다. 떨어진 동상은 산산조각났고, 관계자는 "이런 일이 일어난 건 처음이다"며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추천 기사

박물관은 매달 첫째 주 일요일에 무료로 관객들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이 일어난 것도 첫째 주 일요일로, 인파가 몰리면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동상을 파괴한 관람객은 '셀카'를 찍으려다 동상을 넘어트린 것으로 알려져 보는 이들의 분노를 샀다.

이병채 인턴기자 lee.byungcha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