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 행정관, K-컬처밸리 부지 무상 제공 요구했다"

중앙일보 2016.11.11 15:43
청와대 인사가 경기도 고양 ‘K-컬처밸리’ 사업 부지를 CJ그룹에 무상으로 제공하라고 토지 소유주인 경기도 측에 요구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경기도 행정1부지사를 역임한 박수영 새누리당 경기 수원정 당협위원장은 11일 “지난해 1월 말에서 2월 초 사이 청와대 행정관이 전화를 걸어 와 국책사업으로의 전환을 전제로 K-컬처밸리 부지를 CJ그룹에 무상으로 제공할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청와대 인사의 요구에 대해) 민간기업에 경기도 땅을 공짜로 주는 것은 법에 저촉되는 특혜라며 거절했는데 행정관이 2차례 더 전화로 요구해 왔다. 이에 법적으로 1% 대부율은 가능하다는 대안을 내가 제시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청와대 행정관이 누구인지 이름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K-컬처밸리 부지는 10년 이상 놀린 땅이라 1% 대부율을 제안했고, 경기도의 이익 하나만 보고 추진했다”고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청와대 행정관과의 통화내용과 진행 상황에 대해 남경필 경기도지사에게 한 차례 보고했다. K-컬처밸리 사업을 총괄하는 청와대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과는 통화를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K-컬처밸리 사업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을 전혀 모른다"고 주장했다.

경기도는 지난 6월 30일 K-컬처밸리 테마파크 부지(23만7401㎡)를 토지가액(833억원)의 1%인 연 8억3000만원에 50년간 장기 임대하기로 CJ E&M의 자회사인 사업시행자 케이밸리와 계약했다. 케이밸리는 싱가포르 투자사 방사완브라더스가 지분의 10%(50억원)를 보유한 외국인투자기업이다. 1% 대부율은 외국인투자기업에 적용되는 최저 대부율이다.

박 위원장은 “K-컬처밸리 이름은 국책사업으로 격상되면서 청와대가 지었다. 원래 경기도를 의미하는 G, CJ의 C나 J가 들어가는 이름을 각자 생각해 보자고 CJ 측과 협의했었다”고 밝혔다.

앞서 경기도의회는 K-컬처밸리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남경필 지사를 행정사무감사 증인으로 출석시키겠다는 방침을 최근 세웠다. 경기도는 당초 한류월드 부지가 10년 동안 매각 등 개발에 진척을 보이지 않자 자체 예산(800억원)을 세워 한류마루(영상복합단지 조성) 사업을 하겠다고 지난해 2월 4일 도의회에 보고했다.

하지만 1월 초 CJ가 투자를 제안하고 같은 달 말쯤 청와대가 이를 국책사업으로 추진하자는 제안을 하자 경기도는 한류마루 사업을 접고 1주일 만인 2월 11일 CJ와 K-컬처밸리 사업 추진을 위한 투자의향서(LOI)를 체결해 특혜 의혹을 사고 있다.

수원=전익진ㆍ임명수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