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미포코, 겨울 전용 아기 기저귀 ‘마미포코 윈터팬티’ 출시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11 15:15

LG유니참과 LG생활건강은 국내 처음으로 겨울 전용 팬티기저귀 ‘마미포코 윈터팬티’를 시장에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마미포코 관계자는 “소비자 조사에 따르면 엄마들은 겨울철에 흡수력이 좋아서 기저귀 교환 횟수를 덜어주는 기저귀와 폭신하게 아기 엉덩이를 감싸주는 두께감으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기저귀에 대한 선호도와 구매의향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비자 니즈에 부응하기 위하여 즉각 개발에 나섰고 ‘마미포코 윈터팬티’를 출시하게 됐다”고 전했다.
 
‘마미포코 윈터팬티’는 최대 12시간 지속되는 뛰어난 흡수력으로 기저귀 교환횟수를 줄여주고, 도톰한 폭신패드를 적용하여 아기들이 따뜻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개발되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한국 기후 환경이 여름은 더 더워지고 겨울은 더 추워지면서 계절별로 아기를 위한 기저귀에 대한 소비자의 니즈는 계속 증가하고 있어, 올 여름에 완판되었던 ‘마미포코 썸머팬티’에 이어 ‘마미포코 윈터팬티’ 역시 출시와 함께 엄마들 사이에서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2016년 11월부터 한정 수량으로 출시되는 ‘마미포코 윈터팬티’는 온라인(쿠팡, 위메프, 11번가, 지마켓 등)에서 구매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