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엘시티 수사' 검찰 "최순실과 연관성 확인해보겠다"

중앙일보 2016.11.11 14:20
“최순실과의 관련성은 언론보도 알고 있으나 현재까지 확인된바 없다. 진위 여부는 확인해보겠다.”

부산 해운대 관광리조트(엘시티)사업 과정에서의 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 관계자의 말이다. 그는 11일 오전 기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 다음은 일문일답.
 
엘시티 시행사 실질적 사주인 이영복(66)씨 검거과정을 설명해달라.
“지난 8일쯤 변호인, 가족과 가족 지인의 설득 끝에 변호인을 통해 이번 주말쯤 자진출석의사를 밝혀왔다. 변호인이 자수서까지 제출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8시 넘어 서울톨게이트를 통과해 천안까지 갔다가 심경변화를 일으켜 다시 서울로 가던 중 서울도착 무렵에 지인 중 1명이 경찰에 신고(신변보호 요청)했다. 경찰이 서울 강남의 한 호텔 뒤에서 차 안에 있던 이씨를 검거했다.”

검거 당시 누구랑 있었나.
“아들과 아들 지인 등 5명과 함께 차량 2대에 나눠타고 있었다.”

이후 과정은.
“경찰이 이씨를 수서경찰서에 연행한 것을 검찰이 신병 인수했고, 이날 오전 3시 16분 부산지검에 도착했다.”

이씨는 현재 어딨나.
“이날 오전 5시 구치소로 보내 신체검사를 했다. 오전 10시 소환하면 잠을 못 자 조사에 무리가 있다고 판단해 오후부터 조사하기로 했다.”

조사내용의 핵심과 영장청구는.
“체포 영장에 있는 수백억 사기와 횡령혐의를 먼저 조사한다. 도피 경로도 조사한 뒤 영장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밤늦게 영장청구 가능성 있다. 불법 조성된 자금규모와 사용처 확인에 수사력 집중하겠다. 그 외 제기된 특혜·로비의혹 전반적으로 살펴보겠다.”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의혹 중 풍문, 소문, 낭설 있을 수 있고, 팩트(사실)와 단서 있을 수 있어 살펴보겠지만 구체적 범죄단서 확인되면 좌고우면하지 않고 철저하게 수사하겠다.”

비자금은 530억원으로 확인됐나.
“정상 회계처리하지 않고 다른 용도로 쓰는 게 비자금이라 한다. 수백억 원 이상이며, 더 늘어날 수 있다.”

비자금 조성은 어떻게.
“대출금(PF자금)은 용도 정해져 있다. 이 대출금 어디 썼는지 확인하겠다. 딴 곳에 쓴 게 수백억 대인데 수사진전 따라 조금 늘어날 수 있다.”

대출금은 시공사와 대주단 등의 승인이 있어야 집행하지 않나.
“편법으로 쓸려고 한 게 많다. 시공사, 대주단 모르게 설계사와 짜고 설계금액 높여 실제로는 되돌려받았다.”
포스코건설 등과의 공모 여부는.
“현재로선 단서가 없다.”
'비선실세’ 최순실과의 연관성과 시공사로 포스코건설이 결정되는 과정에서 외부 입김은?
“언론보도 알고 있으나 현재까지 확인된바 없다. 진위 여부 확인해보겠다.”

이씨가 20여 명이 최순실 계원으로 활동했다는데.
“확인된 바 없다.”

이씨 건강상태는.
“장기간 도피생활해서 안 좋겠죠. 입원할 정도거나 감기 걸리고 하지는 않은 것 같다.”

어떻게 자수할 생각 했다고 하나.
“포위망 좁혀지면 피 말리지 않겠나. 주변사람 잡혀들어가고 하니 심적 갈등 느꼈을 것이다.”

자수가 아닌가.
“법률적 자수라 함은 수사기관 자진출석이 아니다. 자기의 범죄 털어놓고 수사기관에 고하는 게 자수다.”

부산시, 부산도시공사 등 압수수색했는데.
“압수물 세세하게 분석 중이다. 인허가 등 의사결정과정을 정리하고 있다.”
이씨는 신용불량자인가.
“보증 선 채무를 변제하지 못해 본인명의 금융거래 못한다. 하지만 계좌와 자금 추적 중이다.”

체포 당시 압수한 물품은.
“차량과 대포폰 5대, 소지품 등 몇 가지 압수했다. 수첩이나 장부는 압수했다는 보고받은바 없다.”

로비장부 유무는 확인했나.
“확인된바 없다. 엘시티 서울사무소 압수수색 갔을 때도 로비장부 보고받은 바 없다. 일체 없다고 한다.”

비자금 규모와 사용처 확인에 상당기간 걸리지 않나.
“로비했다면 입 열어야겠죠.”
관련 기사


검찰 관계자는 “여러 의혹에 대해 근거, 단서 확인되면 좌고우면하지 않고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