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길가에 버려지다’ 잔잔하고 묵직한 4분21초

온라인 중앙일보 2016.11.11 13:44
이승환이 11일 낮 12시 ‘길가에 버려지다’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무료로 공개했다.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달래기 위해 만든 노래다. 보컬은 이승환과 이효리, 전인권이 함께 맡았다. 이 승환은 음원 공개 전 “고퀄리티가 아니면 취급하지 않는다. 무료 배포라고 해서 대충 만들지 않는다”고 말했고, 이 약속을 지켰다.

가사는 잔잔하고 감미롭다. 동시에 단호하고 묵직하다. 진실과 정의를 찾자는 내용을 담백하게 썼다. 이승환은 담담하게 멜로디를 입혔다. 이효리도 마찬가지였다. 힘을 빼고 자연스럽게 마이크를 잡았다. 전인권은 “길가에 버려지다”라는 가사로 긴 여운을 남겼다.
 
 
“내 몸에 날개가 돋아서 어디든 날아갈 수 있기를
내 꿈에 날개가 돋아서 진실의 끝에 꽃이 필수 있길
세상은 거꾸로 돌아가려하고 고장난 시계는 눈치로 돌아가려 하네
NO WAY, NO WAY, AND NO WAY 난 길을 잃고
NO WAY, NO WAY, AND NO WAY 다시 길를 찾고
NO WAY, NO WAY, AND NO WAY 없는 길을 뚫다
NO WAY, NO WAY, AND NO WAY 길가에 버려지다

내 몸에 날개가 돋아서 무너지는 이땅을 지탱할 수 있기를
내 의지에 날개가 돋아서 정의의 비상구라도 찾을 수 있길
세상은 거꾸로 돌아가려하고 고장난 시계는 눈치로 돌아가려 하네
NO WAY, NO WAY, AND NO WAY 난 길을 잃고
NO WAY, NO WAY, AND NO WAY 다시 길를 찾고
NO WAY, NO WAY, AND NO WAY 없는 길을 뚫다
NO WAY, NO WAY, AND NO WAY 길가에 버려지다“
관련 기사

노래는 잔잔한 울림으로 묵직한 파동을 일으켰다. 공개 전부터 온라인 검색어에 ‘길가에 버려지다’가 올라왔고, 공개되자마자 SNS를 통해 빠른속도로 퍼져나갔다. 4분21초의 짧은 노래가 가진 힘은 얼마나 될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