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엘시티 비리’ 이영복, “최순실 아느냐” 질문에….

중앙일보 2016.11.11 05:43
부산 해운대 엘시티 사업 비리와 관련해 서울에서 체포된 청안건설 대표 이영복(66)씨가 부산지검으로 압송돼 조사를 받고 있다.

11일 오전 3시 20분쯤 부산지검에 도착한 이씨는 “정관계 로비 의혹을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대답했다. 또 “최순실을 아느냐”는 질문에는 잠깐 머뭇거린 후 말없이 고개를 저었다. 자수서를 낸 후 경찰에 검거된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대답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검찰은 이씨를 상대로 엘시티 사업 추진 과정에서 100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해 이 가운데 일부를 정ㆍ관계 로비에 사용한 의혹을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이씨의 로비 대상에는 부산시 고위 공무원 뿐 아니라 현직 국회의원과 법조계 인사들까지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또 ‘비선 실세’ 로 지목된 최순실(60ㆍ구속)와 함께 서울 강남의 계모임 회원이라는 말이 공공연하게 도는 만큼 이씨와 최씨의 친분 관계 등도 검찰의 조사 대상이다.

지명수배 중이던 이씨는 10일 오후 9시쯤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이씨는 당초 변호사를 통해 자수서를 제출한 뒤 부산으로 향하다 다시 서울로 돌아와 경찰의 추적을 받았다. 검찰은 이씨의 신병 확보와 관련 “자수가 아닌 검거”라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