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의 미국] 98년 옥포조선소 찾은 트럼프 “구축함을 요트로 써보고 싶다”

중앙일보 2016.11.11 02:51 종합 4면 지면보기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선출되자 재계에도 트럼프 당선자와 연결고리 찾기에 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트럼프 당선자와 직접 교류하는 재계 인사는 거의 없는 것으로 보인다.

97년 뉴욕 트럼프 타워 지은 대우
“활달하고 거침없는 성격 인상적”
재계, 트럼프 아는 사람 없어 비상
한·미재계위원장 조양호도 잘 몰라

2013년부터 한·미재계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측도 “전혀 인연이 없다”고 전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엄치성 국제본부장은 “회원사 조사를 통해 상황을 파악하고, 한·미재계위원회를 활용한 접촉을 시도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현재 트럼프 당선자에게 가장 접근이 용이해 보이는 기업은 한화그룹이다. 한화에 따르면 김승연 회장은 트럼프의 외교안보 자문단 유력자인 에드윈 퓰너 전 헤리티지재단 회장과 오랜 인연을 맺어 왔다. 미국의 대표적 보수주의자인 퓰너 전 회장은 지난 8월부터 트럼프 선거운동본부에서 대통령직 인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김 회장은 지난달 1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에서 한국을 찾은 퓰너 전 이사장을 만나 “최근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불안정한 상황에서 한·미 간의 오랜 동맹관계가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도움을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트럼프 당선자와 옛 대우그룹의 인연도 재조명되고 있다. 옛 대우그룹의 건설회사였던 ㈜대우의 건설 부문(현 대우건설)은 1997년 트럼프와 공동으로 뉴욕 맨해튼 유엔본부 인근에 초고층 건물인 ‘트럼프월드타워’를 건설했다. 대우는 이후 서울과 부산에 트럼프를 브랜드로 내세운 주상복합을 지었다. 당시 방한한 트럼프를 만난 업계 관계자들은 “활달하고 거침없는 부동산 개발업자”로 그를 기억하고 있다.
관련 기사
신영균 전 대우조선해양(당시 대우중공업) 대표이사는 트럼프가 98년 6월 한국을 찾았을 때 함께 옥포조선소를 찾아 견학을 진행했다. 신 전 대표는 “옥포에서 구축함을 보여 주었는데 구축함을 요트로 써보고 싶다고 말한 것이 기억에 남는다”며 “현실성이 없는 일이지만 기발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99년 5월 트럼프 당선자를 만난 이근포 전 한화건설 사장은 “부동산 업계에선 유명한 인물이었지만 대화를 많이 나누지는 않았다”며 “단순히 부동산 개발업자라고만 생각했는데 대통령이 될 줄은 몰랐다”며 놀라워했다.

전영선·문희철 기자 azu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