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6 미국 대선] 도널드 트럼프 선전에 원-달러 환율 급등세

중앙일보 2016.11.09 11:48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의 선전에 원-달러 환율이 급등세다.

9일 오전 한때 1150원 육박

9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11시 30분 현재 전날보다 달러당 8.95원 오른 1143.95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힐러리 클린턴 미국 대선 후보의 당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에 6.0원 내린 1129.0원에 개장했다.

그러나 트럼프 후보가 플로리다·오하이오 등 주요 경합주에서 클린턴을 앞서면서 한때 1149.55원까지 올라 1150원대에 근접하기도 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