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밤 귀국 차은택 “안종범 그냥 조금 안다”

중앙일보 2016.11.09 02:39 종합 1면 지면보기
<b>튀던 차은택, 안경테 바꾸고 울먹이며 귀국</b> 차은택씨는 목이 긴 검은 스웨터에 남색 코트 차림으로 8일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정 야구 모자와 색 없는 렌즈가 든 검은색 뿔테 안경은 평소 모습과 다른 느낌을 연출했다. 그는 CF 감독으로 방송에 출연하거나 문화융성위원 시절 공식 행사에 등장 했을 때는 다른 사람들의 눈에 잘 띄는 특이한 디자인의 안경을 즐겨 썼다(작은 사진). [사진 김상선 기자]

튀던 차은택, 안경테 바꾸고 울먹이며 귀국 차은택씨는 목이 긴 검은 스웨터에 남색 코트 차림으로 8일 인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검정 야구 모자와 색 없는 렌즈가 든 검은색 뿔테 안경은 평소 모습과 다른 느낌을 연출했다. 그는 CF 감독으로 방송에 출연하거나 문화융성위원 시절 공식 행사에 등장 했을 때는 다른 사람들의 눈에 잘 띄는 특이한 디자인의 안경을 즐겨 썼다(작은 사진). [사진 김상선 기자]

‘문화계 황태자’로 불리는 차은택(47·CF감독)씨가 8일 오후 8시 중국 칭다오(靑島)에서 동방항공편으로 출발해 오후 9시53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최순실(60·구속)씨의 국정 농단 관련 의혹이 잇따라 나오던 지난 9월 말 돌연 중국으로 출국해 잠적한 지 39일 만이다.
추천 기사
차씨는 입국 직후 공항에서 ‘안종범(57·구속)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을 아느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냥 조금 알고 있다”고 말했다. 차씨는 그러나 “박근혜 대통령은 공식 자리 이외에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우병우(49)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의 관계를 묻자 “아는 사이가 아니다”라며 울먹였다. 앞서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은 “차씨가 주변에 ‘우 수석이 내 뒤를 봐주고 있으니 걱정 말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중국 도피 39일 만에 돌아와
“우병우는 아는 사이 아니다”
검찰, 인천공항서 체포·압송
광고사 강탈 의혹 수사 착수
삼성전자 등 9곳 압수수색
박 대통령 조사는 내주 윤곽

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인천공항에서 차씨를 체포했다. 지난해 6월 안종범 전 수석, 송성각(58·구속)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등과 함께 포스코그룹 계열이었던 광고업체 포레카를 인수한 중소업체 대표에게서 지분을 강탈하려 한 혐의(공동 강요 등) 등을 적용해서다. 이후 차씨를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이날 삼성그룹의 ‘최씨 모녀 35억원 특혜 지원’ 의혹과 관련해 서울 서초동 삼성전자 사옥과 대한승마협회, 한국마사회 등 9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장충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등에 대해선 출국금지 조치했다.

검찰에 따르면 삼성은 지난해 9~10월 최씨 모녀가 독일에 설립한 회사인 ‘코어스포츠’(현 비덱스포츠)와 컨설팅 계약을 맺고 280만 유로(약 35억원)를 특혜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관련 기사
한편 검찰은 박 대통령에 대한 조사 방식과 시점 등을 이르면 다음주께 결정하기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주가 지나봐야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오는 19일께 최씨를 먼저 기소한 후 박 대통령과 관련 사안으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글=현일훈·송승환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사진=김상선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