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8조원 화장품 원료시장, CJ 출사표

중앙일보 2016.11.09 01:00 경제 4면 지면보기
CJ제일제당이 8일 태국 방콕 화장품 원료 박람회 ‘인-코스메틱스 아시아’에 참가해 새로 출시한 ‘엔그리디언트’ 홍보에 나섰다. [사진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8일 태국 방콕 화장품 원료 박람회 ‘인-코스메틱스 아시아’에 참가해 새로 출시한 ‘엔그리디언트’ 홍보에 나섰다. [사진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18조원 화장품 원료 시장 잡기에 나선다. CJ제일제당은 화장품 원료 전문 브랜드 ‘엔그리디언트(N’gredient)’를 출시한다고 8일 발표했다. 엔그리디언트의 모든 제품은 천연 유래 원료로 만들고 친환경 발효·효소 기술을 적용해 기존 화장품 원료와 차별화했다는 설명이다. CJ제일제당은 같은 날 태국 방콕에서 열린 화장품 원료 박람회 ‘인-코스메틱스 아시아(In-cosmetics Asia)’에 참가해 새 브랜드를 알렸다.

전문 브랜드 ‘엔그리디언트’ 발표
친환경 발효·효소 기술로 차별화

화장품 원료는 크게 유효원료(Active)와 기초원료(Base)로 나뉜다. 유효원료는 밀의 배아를 발효시켜 추출한 물질로, 미백이나 자외선 차단과 같은 특정한 기능을 한다. 해바라기유 등 식물성 유지를 사용해 만든 기초원료는 화장품의 흡수도나 발림성을 개선해 피부에 효과적으로 스며드는 기능을 한다. 일반적으로 기능성 화장품에 들어가는 유효원료와 기초원료의 비율은 1:6 정도다.

지난해 기준 18조원에 달하는 글로벌 화장품 원료 시장 가운데 80% 이상인 15조원 가량이 기초원료 시장일 정도로 기초원료 비중이 크다. 그러나 국내 대부분의 기업은 기술적 한계와 투자비 부담 등으로 유효원료 생산에 집중하고 있다. 기초원료에 비해 제조가 상대적으로 쉽기 때문이다.

CJ제일제당은 친환경 방식의 정제 기술과 소재 결합 기술을 앞세워 기초 원료 분야를 적극적으로 개척한다는 입장이다. 임석원 CJ제일제당 뷰티소재사업팀 부장은 “엔그리디언트에는 CJ제일제당의 발효 기술과 원료 개발의 노하우가 담겨 있다”며 “한국 화장품이 세계 시장에서 각광받는 만큼 화장품 원료 분야에서도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국내 화장품 원료 시장은 현재 약 6000억원 규모로 중국(2조2000억원)에 비해 뒤쳐지는 실정이다. 앞서 2014년 SK가 국내 1위 화장품 원료 기업 바이오랜드를 인수해 사업을 펼치고 있고, 코오롱과 KCC 등 대기업이 잇따라 원료 시장에 진출하고 있다.

허정연 기자 jypow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