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응천, "우병우 끈떨어지면 검찰도 '우병우씨' 부를것"

중앙일보 2016.11.07 23:23

“우병우 전 수석이 확실히 끈떨어졌다고 판단되면 검사도 ‘우병우씨’라고 할 겁니다.”

조응천 더불어민주당의원이 7일 우병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검찰 조사와 관련, 이른마 ‘황제 소환’논란과 관련해 직격탄을 날렸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2년전 자신이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당시 “20년 정도 후배 검사가 ‘어이 조응천씨’라고 부를 정도로 기개가 있었다”며 우 전 수석도 ‘끈이 떨어졌다고 판단되면’ 똑같이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또 “禹(우병우)의 황제소환에 대해 너무 질책하지 말고 조금만 더 기다려 봐 달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검찰총장이 우 전 수석의 직무유기 혐의를 수사하라고 지시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혜실게이트’에는 우갑우(우병우)가 관여한게 없으니 쓸데없이 관여여부에 대해 수사하지 말고 최순실의 실체에 대해 제대로 알아채지 못한 점에 대해서만 집중하라는 가이드라인”이라고 해석했다.

특히 “이 가이드라인은 우 전 수석의 청와대 업무폰과 개인폰 등 휴대전화 2대와 PC, 자택,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지 않은것과 일맥상통하는 지시“라고도 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