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박 대통령 안 물러나면 대한민국 더 큰 위기에 봉착"

중앙일보 2016.11.07 15:40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 대표. 김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 대표. 김현동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이 계속 자리를 차지하는 것이 더 큰 불안요소가 될 것”이라고 7일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당사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상시국간담회’에 참석해 “정치적 불확실성이 경제를 망치고 외교를 망치게 될 것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지금 대한민국에 경제위기와 외교위기가 동시에 닥치고 있다”며 “심각한 경제문제를 책임지고 해결해야할 경제사령탑이 시급합니다. 또 외교 공백도 이 이상 더 지속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외국의 많은 분들과 대화하면서 얻은 결론은 일부에서 주장하듯이 내치는 총리, 외교는 대통령에게 맡긴다는 게 얼마나 현실을 모르고 하는 얘기인가 실감했다”며 “이미 외국에는 박 대통령을 대한민국의 대표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이대로 14개월이 간다면 대한민국은 더 큰 위기에 봉착할 것이다”며 “박 대통령이 물러나는 것이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고 상황을 빨리 수습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박 대통령의 국기붕괴 사건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감정은 두 가지로 분노와 불안”이라며 “국민의당은 공당으로서 국민의 분노에 응답하면서 동시에 국민이 불안하지 않도록 질서있게 사태를 수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의 분노가 넓고 깊다”며 “이번 사건이 최순실로 비롯됐지만 밑바닥에는 지난 4년 간 정부의 무능에 대한 분노가 누적돼 있다는 점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심각한 격차, 불공정, 불안정에 대해 국민을 지켜주지 못하는 정부는 존재의미를 상실했다”며 “최순실 건만 모면하면 넘어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정말 큰 착각이다. 그런 시도를 한다면 더 큰 국민의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