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정진석 “새누리, 4·19 직후 자유당처럼 돼서는…”

중앙일보 2016.11.07 15:07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는 7일 “이런 국면에서 새누리당이 과연 지탱해 나갈 수 있을까”라며 “4·19 직후의 자유당이나 10ㆍ26 직후의 공화당처럼 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오찬간담회를 하는 자리에서 “계속 계파나 지역 패권주의에 매달리면 더 이상 보수당의 미래는 없다. 재창당 수준의 비상한 각오를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현재 당내에 대통령을 버리자는 사람은 거의 없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어떻게 하는 게 대통령을 지키는 것인지, 어떻게 해야 헌정 중단을 막고 국정을 정상화하는 것인지 냉철하고 진지하게 고민할 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무성 전 대표가 ‘박 대통령이 헌법 가치를 위반한 만큼 탄핵의 길로 가는 게 헌법 정신’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는 “동의하지 않는다. 아직 대통령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는데 너무 섣부른 얘기”라며 선을 그었다.

김 전 대표가 박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한 데 대해서도 “대통령의 결심 사항인 만큼 당에서도 지켜보는 게 더 나은 자세”라며 “대통령에게 자꾸 압박을 가하기보다는 좀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