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BI, 클린턴 이메일 재수사 무혐의 결론

중앙일보 2016.11.07 06:45
기사 이미지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아킬레스건이었던 ‘이메일 재수사’를 사실상 무혐의로 종결했다.

6일(현지시간) 미 워싱턴타임스 등 외신은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이 의회에 서한을 보내 '재수사 결과, 클린턴의 이메일 서버에 관한 지난 7월 불기소 권고 결론을 바꾸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이는 사실상 무혐의 종결했다는 의미다.

FBI는 대선을 11일 앞둔 지난달 28일 클린턴 후보의 국무장관 시절 개인 이메일과 관련해 재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FBI는 클린턴 후보의 최측근인 후마 에버딘의 전 남편 소유인 앤서니 위너 전 의원의 노트북에서 클린턴과 후마 애버딘이 개인 메일 계정으로 주고받은 이메일 수천건을 발견했다.

대선을 얼마 남겨두지 않은 시점에서 재수사가 발표됐고 이메일을 열어보지도 않은 상태에서 혐의를 공표한 것이어서 FBI가 대선에 개입한다는 비판을 샀다. 
이로 인해 클린턴의 지지율이 떨어지고, 경쟁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지지율이 상승하는 등 대선판이 요동쳤다.

코미 국장은 이날 서신에서 “FBI 수사팀이 클린턴이 국무장관 시절 주고받은 모든 소통기록을 검토한 결과, 지난 7월 클린턴에 관해 표명했던 결론을 바꾸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코미 국장은 지난 7월 “클린턴이 이메일을 부주의하게 취급하기는 했지만, 그와 그의 보좌관들을 형사 기소하지 않는 방향으로 법무부에 의견을 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