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조카 장시호, ‘감독 자리’ 미끼로 이규혁 등 올림픽 스타 끌어들여”

중앙일보 2016.11.07 02:17
기사 이미지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화면 캡처]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37ㆍ여)씨가 감독 자리를 미끼로 스포츠 스타들을 끌어들여 13조원이 투입되는 동계올림픽 이권을 따내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38) 스포츠토토 빙상팀 감독이 장씨와 함께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설립을 주도했다는 폭로도 나왔다.

6일 밤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장씨의 수행비서를 지낸 B씨는 “최순실은 문화는 차은택, 스포츠는 장시호에게 맡겼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B씨는 “최씨는 장씨가 쌓은 축구, 빙상, 승마 등 광범위한 스포츠계 인맥을 믿었다”고도 했다.

‘스포트라이트’에 따르면 이규혁 감독은 스포츠토토 빙상팀 감독에 부임하기 전인 지난해 6월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전무이사를 맡았다. 이 센터는 ‘빙상 등 동계스포츠 유소년 선수 육성과 은퇴 선수들의 일자리 창출’이라는 취지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6억7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설립됐다. 그러나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이 재단 설립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특혜 논란이 일었다.

이규혁 감독은 ‘스포트라이트’ 취재팀에게 장시호와의 친분은 인정했지만 최순실씨에 대해서는 ”신문을 보고 알았다“며 부인했다.

그러나 B씨는 취재팀과의 인터뷰에서 ”이규혁이 준 파일을 내가 검토해 장시호에게 주고, 장시호가 최순실에게 올렸다”며 이 감독이 적극적으로 관여했다고 주장했다. ‘스포트라이트’는 B씨 인터뷰를 토대로 “이규혁 선수가 은퇴 2년 만에 스포츠토토 빙상팀 감독을 맡은 것도 최순실씨 작품”이라며 “최순실, 장시호씨는 자신들의 이권을 위해 국가대표 선수들을 감독자리로 유혹하고 미끼를 물지 않으면 내동댕이 쳤다”고 전했다.

B씨는 또 2006년 토리노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송석우 강릉시청 감독도 관련됐다고 증언했다. B씨는 “(송석우 감독이)스포츠영재센터 예산안 만들때 초안 검토하고 최종적으로 이규혁이 확인했다”며 송 감독이 최순실을 도운 대가로 감독 자리를 받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송 감독은 ”관련이 없다“며 부인했다.

이에 대해 JTBC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물론 그(송석우)는 몰랐을 수도 있다. 그런데 당초 감독 자리의 주인은 따로 있었다는 증언도 확보했다”며 “올림픽 빙속 스타인 김동성 전 선수가 가기로 했던 자리“라고 밝혔다.

쇼트트랙 올림픽 금메달 4관왕인 김동성은 ”(장시호 쪽에서)나한테 딜을 했다. 강릉시청 코치, 감독자리. 김종 (전 문체부)차관이 그렇게 얘기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나 김동성은 정부 인사들까지 개입하는게 찜찜해 제안을 거절했다고 ‘스포트라이트’는 전했다.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최순실의 앙갚음일까. 금메달 4관왕은 빙상판을 떠나 강연자로 활동 중“이라며 ”최순실의 무소불위 행보가 온 국민을 절망에 빠뜨렸다“고 말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