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원의원 파퀴아오, 세계 챔프 탈환

중앙일보 2016.11.07 00:59 종합 28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매니 파퀴아오

필리핀의 복싱영웅 매니 파퀴아오(38)가 6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복싱기구(WBO) 웰터급 타이틀 매치에서 제시 바르가스(27·미국)에 12라운드 심판 전원일치 판정승(114-113, 118-109, 118-109)을 거뒀다. 키 1m66cm이 파퀴아오는 자신보다 키가 12cm 크고, 나이는 11살이나 젊은 바르가스를 압도했다.

7개월 만에 링 복귀, 바르가스 꺾어

세계 최초로 복싱 8체급을 석권했던 파퀴아오는 지난해 5월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39·미국)에 패하면서 내줬던 WBO 웰터급 타이틀을 되찾았다. 지난 4월 은퇴를 선언한 뒤 5월 필리핀 상원의원에 당선된 파퀴아오는 은퇴를 번복하고 이날 7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파퀴아오는 통산 59승(38KO) 2무 6패를 기록했다. 대전료로 400만 달러(45억8000만원)를 받았다.

49전49승으로 은퇴한 메이웨더도 이날 경기장을 찾았다. “메이웨더와 다시 싸울 것인가”라는 장내 아나운서의 질문에 파퀴아오는 “대결이 성사되다면 언제 어디서든 싸우겠다”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