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명 성남시장 "전국적 탄핵 해산 촛불집회 열자" 제안

중앙일보 2016.11.03 17:55
기사 이미지

이재명 성남시장 [사진 강정현 기자]

이재명 성남시장이 ‘전국적 탄핵·해산 촛불집회’를 제안하고 나섰다.

이 시장은 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대중·노무현까지 모욕, 박근혜새누리망국연합 탄핵하고 해체해야 한다”며 “야당은 탄핵절차 착수, 국민은 전국적 탄핵해산 촛불집회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 “일본군 장교출신 군사쿠데타 주범 박정희의 딸이자 부정선거와 세월호 참사의 책임자 박근혜”라며 “이들은 사적 이익을 추구하며 나라를 망친 망국연합”이라고 적었다.

이 시장은 “이제 박근혜는 대통령이 아니라 헌정질서 파괴사범 800억대 재산범죄를 저지른 중범죄자일 뿐”이라며 “새누리당은 친일매국·독재·암살·학살 세력의 실체를 드러낸 범죄집단”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국민의 뺨을 때리고 일방적 총리 임명으로 발길질을 해댄 이들이 또다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김병준 총리 지명과 한광옥 비서실장 임명을 비난했다. 이어 “망국연합을 살리겠다고 퇴진요구를 묵살한 채 김대중·노무현을 끌어들인 것은 국민모독”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이제 박근혜는 하야 아닌 탄핵, 새누리당은 수습이 아닌 해체”라며 “광화문 하야촉구 촛불을 전국적인 박근혜탄핵ㆍ새누리해체 횃불로 바꾸자”고 했다. 또 “총궐기대회에는 집중하고, 삶의 현장에서 일상적으로 집회를 엽시다”라고도 했다.

이 시장은 마지막으로 “민주당과 야당에는 탄핵절차 착수를 제안한다”며 "민심은 임계점을 넘었고 국민의 뜻에 따라 탄핵을 시작할 때, 전국의 횃불집회에 당의 이름으로 참여하자"고 밝혔다.

성남=임명수 기자 lim.myo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