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근 한화 감독 유임…박종훈 신임단장 영입

중앙일보 2016.11.03 15:35
기사 이미지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계약기간인 2017년까지 김성근 감독을 재신임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화는 3일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김성근 감독과 계약기간인 2017년까지 함께하기로 결정했다"고 유임 사실을 공식 발표했다. 더불어 한화는 선수단 체질 개선을 위해 프런트 혁신을 통한 구단 전문성 강화 및 이글스 문화 재정립 작업에 나선다. 운영 부문에는 전문 야구인인 박종훈 전 LG트윈스 감독(현재 고양 다이노스 본부장)을 신임 단장으로 영입했다.

박종훈 신임 단장 영입에 따라 구단은 업무영역을 확실히 구분해 김성근 감독에게는 1군 감독 본연의 임무에 집중하도록 하고, 박종훈 신임단장은 선수단 운영의 전반적인 관리 부분을 맡아 내부 유망주 발굴과 선수단의 효율적 관리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박정규 한화 단장은 사업총괄본부장으로 임명돼 기존 구단 지원업무를 비롯, 서산 2군 연습구장 증설, 신축구장 건립 등 구단 인프라 구축이라는 중대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한화는 선수단 운영에 대한 전면적인 진단을 통해, 명문 구단 도약을 위한 운영 방향 개혁, 전문성 강화, 이글스 문화 재정립 등의 내용을 담은 ‘강팀 도약을 위한 New Challenge’도 선언했다. 한화는 "구단 내부의 의사소통 활성화를 통해 프런트와 선수단이 중장기 육성 전략의 세부 실행안을 함께 수립하고 실행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내부 협의체 활성화를 통해 선수 부상 예방관리 및 지속적인 유망주 발굴의 기반을 강화시켜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신연 한화 구단 대표이사는 "한화이글스는 ‘강팀 도약을 위한 New Challenge’전략 실행을 통해, 근본적인 부분에서부터 구단 전반을 하나하나 개선해 나갈 것이며, 팬들의 열망과 기대에 보답하기 위해 끊임없이 쇄신하는 구단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