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뒤엔 우병우, 임종룡 뒤엔 최경환?

중앙일보 2016.11.03 15:25
기사 이미지
박영선(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국민안전처 장관 교체를 단행한 데 대해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의 뒤에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그림자가 있고, 임종룡 경제부총리 내정자의 뒤에는 최경환 전 기재부 장관의 그림자가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박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의 한 라디오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이 정략적 접근을 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공교롭게도 김병준 내정자도 고령 출신이고, 최재경 민정수석의 처가도 고령”이라며 “우병우 전 민정수석의 처가도 고령이고 지금 최순실 사건 변호인을 맡고 있는 이경재 변호사도 고령”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도 고령 박씨”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겉으로는 모양새를 갖춘 것 같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아직도 뭔가 정략적인 접근을 하고 있다”며 “바람직한 방향으로 흘러가지 않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