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총리 내정자 “대통령 필요하면 수사”

중앙일보 2016.11.03 14:10
 

김병준 국무총리 후보자는 3일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검찰 조사 필요성에 대해 “(대통령도) 검찰 수사와 조사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금융감독원 연수원에서 총리 수락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을 포함해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어 “다만 국가 원수인 만큼 그 절차나 방법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후보자는 총리직을 수락한 것에 대해 “혼란한 국정을 그대로 볼 수 없었다”며 “모든 상황이 예사롭지 않아 수락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국민적 비판에 직면한 상황에서 국회·정당은 국정동력의 원천”이라며 “개각을 포함해 모든 것을 국회 및 여·야, 정당과 협의해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국민과 소통 강화도 약속했다. 김 후보자는 “지금 당장 필요한 국정 동력을 시민사회로부터 얻어야 된다”며 “시민사회의 목소리를 잘 들을 수 있도록 국무총리실 기능을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 탈당 문제에 대해서는 “여·야 협치 구도 만들게 되면 대통령과 간극 문제 완화되리라 생각한다”며 “대통령 당적 보유가 발목을 잡으면 대통령 탈당 권유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자는 회견 말미 잠시 울먹였다. 그는 “이런 자리를 지키지 못한다면 결코 자리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