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8년 만에 '염소의 저주'가 풀렸다…시카고 컵스 WS 우승

중앙일보 2016.11.03 14:05
기사 이미지
108년 묶은 염소의 저주가 풀렸다. 시카고 컵스가 메이저리그 월드시리즈(WS)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컵스는 3일 미국 오하이오주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의 WS 7차전에서 연장 10회 초 터진 벤 조브리스트의 결승타에 힘입어 8-7로 승리했다. 컵스는 시리즈 전적 4승3패로 1908년(순종 2년) 이후 108년 만에 메이저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컵스는 4차전까지 1승3패로 벼랑 끝에 몰렸지만 5~7차전까지 3연승을 달리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컵스는 85년 캔자스시티 로열스 이후 31년 만에 1승 3패에서 역전 우승한 팀이 됐다.

컵스를 지겹게 따라다닌 '염소의 저주'도 풀렸다. 컵스팬들은 WS에서 오랫동안 우승하지 못하는 이유를 45년 염소의 저주에서 비롯됐다고 여겼다. 컵스팬인 빌리 시아니스는 자신이 키우는 염소 머피와 함께 45년 WS 4차전이 열린 리글리필드를 방문했다. 당시 컵스는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디트로이트에 앞선 상태였다. 경기를 관전하던 빌리는 '염소에게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리글리필드에서 쫓겨났다. 화가 난 빌리가 독설을 퍼부었고 당시 컵스는 우승에 실패했다. 그게 해마다 저주처럼 컵스를 따라다녔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