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민주당 의원 6명, "박 대통령 조속 퇴진" 집단성명 발표

중앙일보 2016.11.03 10:34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달 24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는 동안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그런데 비선실세들은?"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의원 6명은 3일 '최순실 국정 농단' 파문에 대한 수습책으로 박근혜 대통령의 조속한 퇴진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당 의원들이 공개적으로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집단 성명을 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재까지는 대통령의 하야나 탄핵을 직접적으로 요구하지 않는 다는 게 당 차원의 방침이다.

4선의 안민석, 이상민, 재선의 한정애, 홍익표, 초선의 금태섭, 소병훈 의원은 이날 성명에서 "박 대통령의 국정을 이끌어갈 대통령으로서의 리더십은 이미 붕괴돼 산산조각이 났고, 다시 복원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전대미문의 충격적 사태 중심에 있는 박 대통령이 국민 앞에 엎드려 속죄를 하기는커녕, 오히려 국민에 정면 거역하니 차라리 처량하기까지 하다"고 말했다.

이어 "더 이상의 집권 연명은 극심한 국정혼란과 국정파탄을 초래하고 국민만 더욱 피폐해질 것"이라며 "박 대통령이 잔여임기 1년 5개월에 집착하고 퇴진하지 않을 경우 그 기간 내내는 물론 그 이후까지 엄청난 국가적 재앙이 초래될 게 너무나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다행히 스스로 퇴진을 하게 된다면 헌법에 따라 60일내 선거를 통해 임기 5년의 새로운 정부가 출범하게 될 것이기 때문에 이로써 국정혼란을 수습하고 새 출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더 이상 국정혼란과 국정파탄을 일으키지 말고 하루라도 빨리 조속히 퇴진할 것을 박 대통령에게 거듭 강력히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헌법 제68조에 따르면 대통령이 궐위된 때 또는 대통령 당선자가 사망하거나 판결 기타의 사유로 그 자격을 상실한 때에는 60일 이내에 후임자를 선거해야 한다.

당내 개혁소장파 의원 모임인 '더좋은 미래'와 고(故) 김근태 전 상임고문계인 민평연도 이날 오전 국회에서 간담회를 열어 현 시국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당 차원에서는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박 대통령이 거국중립내각 요구를 거부하고 인적 개편을 단행한 데 대한 공식 입장과 대응책을 정할 예정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