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룡 "경제 불확실한 상황에는 정책 신속해야…계기비행 아닌 시계비행 필요"

중앙일보 2016.11.03 09:43
기사 이미지
“경제가 불확실한 상황에서는 계기비행(나침반이나 레이더 등 계기에 의존해 하는 비행)이 아닌 시계비행(조종사가 직접 눈으로 주변 장애물을 인식해 하는 비행)을 해야 한다”

임종룡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현 금융위원장)는 지난 2일 서울 여의도 인근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한국 경제를 둘러싼 대내외적 여건이 어려운 현 상황에선 ‘신속성’이 경제 정책에서 가장 필요한 덕목임을 강조한 것이다. 임 후보자는 ‘최순실 사태’ 속에 경제 수장으로 내정된데 대해 “공직자는 부름 받으면 언제라도 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주요 경제 현안에 대해선 “청문회 기회가 주어지면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대신 그는 자신의 정책 철학에 대해 설명했다. 임 후보자는 “정책은 진정성과 일관성, 신속성이 필요하다”며 “얼마나 진정성을 갖고 정책을 만들며, 만들어진 정책을 일관성 있게 유지하는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지금까지의 경제 정책 기조를 크게 바꾸지 않겠다는 의미로 읽힐 수 있다. 하지만 최근의 경제 상황을 감안해 경제 불안이 심화될 경우 빠르게 대책을 내놓겠다는 생각도 드러냈다. 임 후보자는 “어두운 곳에서 등불을 비춰주듯 신속하게 안내해 경제 주체가 불확실성을 느끼지 않도록 움직이겠다”고 말했다.

그간 구조조정 과정에서 ‘집도의’역할을 한 임 후보자는 일각에서 지적한 부처간 ‘엇박자’에 대해 아쉬움을 보이기도 했다. 그는 “최근 산업 구조조정이나 가계부채 대책에 대해 부처 간의 엇박자가 나온다고 지적하지만, 이는 타당하지 않다”라며 “부처 간 조정 과정은 최선의 가치를 찾는데 꼭 필요한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임 후보자는 “정책은 부처 간에 얼마나 치열하게 고민하고 토론해 나온 정책인지가 중요하다”며 “그런 점에서 부처 간 조정은 유일호 부총리가 충분히 그 역할을 해왔다”고 말했다.
임 후보자는 금융위원장 임무를 마무리하는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주요 입법과 우리은행 매각 등 금융위원장으로서 중요한 일이 계속 이어진다”며 “청문회 준비를 소홀히 하지 않으면서도 후임 금융위원장에게 부담되지 않도록 할 일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