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사태에 대해 “오바마는 따로 전달받지 않아”

중앙일보 2016.11.03 00:52
기사 이미지

조시 어니스트 미 백악관 대변인. [사진 백악관 대변인실 트위터]


백악관이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한미 동맹은 여전히 강력하고 견고하다”는 원칙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백악관 대변인실은 최순실 사태에 대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따로 보고를 하지는 않았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1일(현지시간) 미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 원 기내에서 진행된 브리핑에서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주목하고 있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어니스트 대변인은 “(최씨) 관련 기사를 읽었지만 보도 내용을 따로 (오바마) 대통령에게 전달하지는 않았다”면서 “한국의 국내 정치 상황에 관한 일로, 한국인들이 논의하고 토론할 일”이라고 밝혔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또 “한국과 미국의 동맹 관계는 여전히 강력하고 견고하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이번 가을 라오스에서 박 대통령과 만나 역내 안보 우려 사안들에 대해 대화를 나눴고, 한국민들에게 안전을 제공하기 위한 협력 노력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논의할 기회를 가졌다”고 강조했다고 VOA는 전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