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종인 특사 추천하며 “중책 안 맡겨도 예우하는 모양새”

중앙일보 2016.10.26 02:27 종합 2면 지면보기
최순실 총체적 국정개입 의혹 인사
박근혜 대통령은 25일 대국민사과에서 최순실씨가 “일부 연설문이나 홍보물 표현을 도와줬다”고 밝혔다. 하지만 최씨의 PC에선 ‘중국 특사단 추천 의원’ ‘다보스포럼 특사 추천’ 등 박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인사자료가 다수 발견됐다. 최씨가 인사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될 수 있는 대목이다.
추천 기사
JTBC가 입수한 최씨의 PC 파일 중 ‘중국 특사단 추천 의원’(2013년 1월 15일 작성) 문서에선 같은 달 22일 당선인 특사로 중국에 파견할 추천 의원들이 적혀 있었다. 당시 재선이었던 새누리당 조원진·정문헌 의원이었다. ‘중국을 잘 알거나 외교정책에 밝을 것’이란 선정 기준과 함께 두 의원에 대한 일종의 품평이 담겼다. 조 의원을 ‘재중 한인회장 출신’, 정 의원을 ‘국제정치 전공자’라고 적었다. ‘대선 때의 기여도’ 항목에선 조 의원을 ‘열심히 함’이라고, 정 의원을 ‘NLL(북방한계선) 이슈 제기 등 대선 때 기여함’이라고 평했다. 최종적으로 두 사람 중 조 의원은 김무성 단장(전 새누리당 대표)이 이끄는 중국 특사단에 포함됐다. 공교롭게도 지난 4월 총선에서 대구 달서병에 출마한 조 의원은 “진박(진실한 박근혜계) 감별사”란 별명으로 활약했다.
기사 이미지
최씨의 컴퓨터에는 초대 청와대 경호처장(현 경호실장) 인선을 위한 참고자료 파일도 있었다. 박 대통령은 인수위 시절(2013년 2월 8일) 경호처장을 경호실장(장관급)으로 승격시켰다. 2013년 1월 3일 작성된 ‘역대 경호처장 현황’이란 제목의 파일에는 “군출신: 충성심 있고 오직 경호에만 전념할 수 있음. 정치적이지 않음. 군과 협조가 원활” “경찰: 권의적(‘권위적’의 오타)이지 않고 유연성이 있는 경호에 적합하나 정치적이며 시류에 편성하는 경향이 있음” “경호처: 경호의 생리를 잘 파악하여 대통령에게 잘 보이기 위해 처신하나 조직 이기주의 있음(배타적)”이란 출신별 평가가 적혀 있었다. 군 출신에 대해서만 약점이 없이 호평한 게 눈에 띈다. 그런 뒤 후보군으로 박승훈(예비역 해병 준장), 이문석(전 군참모장), 박승춘(보훈처장), 박종준(전 경찰청 차장) 등을 들었다. 이 중 박종준 전 차장은 2013년 6월 경호실 차장으로 임명됐다. 경호실장에는 ‘군 출신’인 박흥렬 전 육군참모총장이 임명됐다.

최순실 PC 파일에 담긴 인사자료
“임명직은 안 맡겠다고 선언한
김무성도 고려해보실 만한 카드”
실제 특사로는 이인제 선대위원장

조원진에는 “대선 때 열심히 함”
문건 적힌 대로 중국 특사단 포함

‘다보스포럼 특사 추천’(2013년 1월 18일 작성) 문건에선 추천 인사들에 대한 상세한 평가가 적혀 있었다. ‘①김종인(전 박근혜 선대위 국민행복추진위원장) ②김성주(MCM 회장·전 공동선대위원장) ③한국노총 위원장(실명은 안 적혀 있음) ④김무성(전 총괄선대본부장)’ 등 4명에 대해서였다.
기사 이미지
문건은 “①김종인=당선인의 경제정책에 대해 외부에서 말할 수 있는 사람 중 한 명이고 다보스포럼에서 몇 년 전부터 경제민주화를 다루고 있음. 새 정부에서 중책을 맡기지 않더라도 특사로 보내면 예우하는 모양새를 갖출 수 있음, ②김성주=기업인으로 선대위원장을 역임했기 때문에 경제계 인사들이 주축인 다보스포럼에 특사로 갈 만함. 친화력도 있고 여성으로 상징성도 있으나 정책을 잘 알지는 못할 것”이라고 평했다. 또 “④김무성=만약 정치인을 보낸다면 선거 때 총괄본부장으로 수고했고 차기 정부에서 어떤 임명직도 맡지 않겠다고 선언했으니 고려해 보실 만한 카드”라고 적었다. 문건의 최종 수정일은 2013년 1월 3일이었다. 이틀 뒤인 1월 5일 인수위는 추천 명단에 없던 이인제 전 공동선대위원장을 다보스포럼 특사로 발표했다. 김무성 총괄선대본부장의 경우 1월 16일 발표한 중국 특사단의 단장으로 ‘변경 임명’됐다.
기사 이미지

2013년 1월 18일, 당시 대통령 당선인이었던 박근혜 대통령이 서울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에서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특사로 파견하는 이인제 전 공동선대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이인제 전 공동선대위원장은 최순실 PC파일 속 다보스포럼 특사 추천명단에 없었다. [중앙포토]

관련 기사
최씨의 PC에는 인수위의 홍보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본부 운영안도 발견됐다.

특별취재팀 임장혁·문희철·채윤경·정아람·정진우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