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최순실 대통령 연설문 사전 열람, 정상 국가에서 일어날 수 없는 국기문란"

중앙일보 2016.10.24 22:23

국민의당은 24일 최순실씨가 박근혜 대통령의 연설문 44개를 미리 받아봤다는 JTBC 보도에 대해 "정상적인 국가에서는 일어날 수 없는 비선 실세의 국기문란 행위"라고 주장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그동안 의혹으로 제기돼온 최씨의 국정농단과 그 실체가 현실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해명해 주셔야 한다"고 박 대통령의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앞서 JTBC는 최씨의 컴퓨터 파일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최씨가 청와대의 대통령 연설문 44개를 공식 발표 전에 미리 받아봤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가 미리 받아본 연설문 중에는 박근혜 정부 국정철학을 반영했다는 '드레스덴 연설문'을 비롯해 허태열 비서실장 교체 문제가 담긴 '국무회의 말씀' 자료까지 들어있었다.

특별취재팀 임장혁·문희철·채윤경·정아람·정진우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