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외국인보호소 30대 영양사 목매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6.10.24 16:25
충북 청주외국인보호소에서 일하는 30대 영양사가 목을 매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청주상당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15분쯤 청주시 미평동 청주외국인보호소의 쌀 보관 창고에서 외국인보호소 영양사 A씨(39·여)가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여동생(38)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A씨의 몸에는 외상이나 폭행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

청주외국인보호소는 최근 식당 운영과 관련된 문제로 A씨를 포함해 자체 조사를 하고 있었다. A씨는 내부 감사 때문에 심적 부담을 가졌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유족이 부검을 원하지 않아 이 사건을 일반 변사사건으로 종결하고, 급식 비리와 관련해 수사를 벌일 계획이다.

청주=최종권 기자 choig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