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연재의 깜짝 고백 “이제는 연애하고 싶다. 이상형은..”

온라인 중앙일보 2016.10.24 15:22
기사 이미지
체조 요정 손연재가 이상형에 대해 언급했다.
 
23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밀정 운동회' 편으로 이야기가 꾸며진 가운데 박미선·손연재·유라·강민경·예지원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손연재가 등장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날 손연재는 "봄이나 가을이 되면 연애하고 싶어진다"고 말하며 "항상 시즌이어서 연애를 못했는데, 이제 올림픽이 끝났으니까 만나보고 싶다"고 말했다.
 
손연재는 이상형에 대해 "키는 본다. 저랑 눈높이가 맞는 사람이면 좋겠다"라고 말했고, 김종국은 넋을 잃은 채 손연재의 말을 듣던 이광수에게 "이광수와 손연재는 눈높이가 맞지 않는다"고 말해 그를 발끈하게 했다.
 
곧이어 하하는 손연재에게 "이 중에서 이상형이 누구냐"고 물었고, 손연재는 "여기에서요?"라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출연자들은 "그래도 굳이 한 명 뽑아야 한다면 누구를 뽑겠냐"고 물었고, 손연재는 이광수를 지목했다. 다른 출연자들은 "손연재가 진짜 얼굴을 안 보는 것 같다"고 말하며 질투하는 모습을 보였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