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철수 “朴, 노무현에겐 ‘참 나쁜 대통령’이라더니…”

중앙일보 2016.10.24 12:12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24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개헌 논의를 전격 제안한 데 대해 “2007년 1월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개헌과 4년 중임제를 제안했을 때 박 대통령은 ‘참 나쁜 대통령’이라고 하지 않았느냐”며 박 대통령의 태도 변화를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시정연설 후 기자들과 만나 “박 대통령의 개헌 논의 제안이 최순실ㆍ우병우 등 측근 논란을 덮으려는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전 대표는 그러면서 “아마 임기 마지막 해에 개헌 논의들이 전개될 텐데 합의가 이뤄지지 못할 경우 박 대통령이 국회에 책임을 돌리진 않을까 걱정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부분의 개헌론자들이 바라는 건 분권형 개헌으로, 한 사람과 세력에 권력이 너무 집중되다 보니 여러가지 많은 문제가 생겨나고 있는 만큼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개헌이 필요하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처럼 양당 체제에 극도로 유리한 선거 체제는 그대로 두고 개헌만 추진하는 건 양당이 나눠먹기를 하고 양당 다선의원들이 다 해먹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는 국민의 민심과도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으로, 먼저 국회의원 선거제도 개편을 통해 다당제가 가능하게 만든 뒤 개헌으로 넘어가는 게 순서”라며 선 선거구제 개편, 후 개헌 논의를 주장했다.

그는 선거구제 개편에 대해서는 “중대선거구제로 개편하거나 정당명부식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두 가지 큰 방향이 있다”며 “개인적으로는 중대선거구제로 가는 게 더 좋은 방향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런 모든 걸 열어놓고 국회에서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그러면서 “내년 상반기 4월 재·보궐선거가 있는 만큼 그 전에 국회 정치개혁특위에서 선거구제 개편안을 만들어 통과시키면 그 다음에 개헌 논의로 넘어가는 게 가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