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국회 시정연설…與 '박수와 환호' 野 '손피켓'

중앙일보 2016.10.24 11:57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시정연설을 진행한 가운데, 야당 의원들은 '#그런데 비선 실세들은'이 적힌 피켓을 들고 무언의 항의시위를 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검은색 투피스 차림으로 국회에 도착했다. 박 대통령은 시정연설에 앞서 여야 4당 지도부를 비롯해 황교안 국무총리와 박한철 헌법재판소장, 양승태 대법원장 등과 사전환담을 가졌다.
 
추천 기사

박 대통령이 본회의장에 입장하자 여당 의원들은 전원 기립해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그러나 야당 의원들은 박수 대신 침묵과 외면으로 일관했다. 손피켓을 들고 항의시위를 진행한 의원도 있었다.

 
기사 이미지
정의당 소속 의원과 무소속 의원 2명은 '부검대신 특검!', '비리게이트 규명', '최순실 나와라' 등이 적힌 손피켓을 꺼내들었다.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도 '#그런데 비선실세들은?', '편파기소 야당탄압' 손피켓을 들고 항의시위를 진행했다.

이후 박 대통령은 시정연설을 진행했고 이 과정에서 여당 의원들로 부터 23 차례의 박수를 받았다.
관련 기사

그는 개헌 부분에서만 총 7차례의 박수를 받았다. 그러나 대부분 여당 의원들로부터 박수가 나왔고, 야당 의원들은 대부분 박수를 치지 않았다.

박 대통령 쏟아지는 악수 요구에 일일이 화답하며 장내를 빠져나갔다. 그러나 비박계 유승민 의원은 침묵을 지키며 박 대통령의 퇴장을 바라만 봤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