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 “시기적으로 매우 적절” vs 야 “정권비리 위기 탈출용”

중앙일보 2016.10.24 11:55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임기 내 개헌을 전격 제안한 데 대해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시기적으로 매우 적절하다”며 환영 입장을 밝힌 반면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개헌은 필요하지만 지금 개헌론을 던진 시점이 문제”라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경로를 통해 개헌에 대한 여론을 청취해 왔다”며 “국회가 이번 정기국회부터 개헌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시기적으로도 매우 적절하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개헌을 통해 대한민국 과거의 질곡 역사를 넘어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마련될 수 있어야 할 것”이라며 “새누리당은 대한민국의 밝고 희망찬 미래를 위해 전문가 그룹은 물론 국민적 여론을 면밀히 청취해 가면서 개헌 논의에 성실히 임할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야당도 정파적 시각이 아닌 국가적 차원에서 개헌 논의에 임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최순실 게이트 등 권력형 비리를 덮거나 지지율 추락에 대한 위기 탈피용으로 하는 것이라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지금까지 개헌과 관련해 ‘블랙홀’이라고까지 하더니 오늘 갑자기 개헌 논의를 전면에 내세웠다”며 “구체적으로 임기 내에 개헌하자고 했는데, 개헌 논의에 대해서는 야당 내에서도 얘기해온 사람들이 있어 필요하다고 보지만 이처럼 과거 입장을 180도 전환한 배경이 무엇인지가 무엇보다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날 박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대해서도 “총체적으로 국정 실패와 최순실 게이트 등 권력형 비리,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문제 등 알맹이가 빠진 연설”이라며 “위기에 빠진 민생과 비상 경제에 대한 진단과 처방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대통령의 뒤늦은 개헌론 제기가 정권 차원의 비리를 은폐하는 수단으로 사용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이제 와서 개헌론을 내놓은 것은 만시지탄이지만 뒤늦게나마 임기 내 개헌 추진 입장을 표명한 것에는 환영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수석대변인은 “하지만 개헌이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개헌 이전에 우리가 논의해야 할 문제 또한 산적해 있다”며 “개헌론을 던진 시점도 문제다. 누가 봐도 최순실·우병우 등 대통령 측근의 국정농단을 덮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이어 “그동안 새누리당이 제기해 왔던 개헌론에 제동만 걸어왔던 박 대통령이기에 오늘 개헌론을 던진 의도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국민의당은 개헌 논의와는 별도로 대통령 측근의 권력형 비리 의혹을 끝까지 파헤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