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 대통령 개헌안에 김무성 ‘환영’, 김종인 ‘적정’

중앙일보 2016.10.24 11:30
박근혜 대통령이 24일 국회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개헌론을 던진 이후, 여야의 대표 개헌론자인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와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는 환영하는 입장을 밝혔다.

김무성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정권이 출범한 이후 오늘이 제일 기쁜 날”이라고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김무성 전 대표는 “우리나라 미래를 위해 꼭 필요한 분권형 개헌에 대해 대통령이 주도하고 나선 데 정말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개헌 논의) 시기가 딱 시의 적절하다”면서 “국회의원 200명 이상이 요구하던 개헌이 국가 백년대계를 위한 좋은 계기가 될 수 있도록 각 당 정치주체들이 마음을 비우고 나라를 위해 필요한 개헌 특위를 빨리 구성에 이 일에 착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전 대표 역시 환영의 반응을 냈다. 김종인 전 대표 역시 연설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박 대통령이) 이미 구상한 것을 오늘 이야기한 것 아닌가 싶다”면서 “시기적으로는 적정한 시기가 되지 않았나 본다”고 밝혔다고 뉴시스는 보도했다.

하지만 이른바 박 대통령의 비선 실세 측근으로 꼽히는 최순실씨의 의혹과 관련한 최순실 게이트를 대응하기 위한 국면전환용 개헌론 아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김종인 대표는 “국회 내에서 개헌이라는게 방향이 뻔한 거 아니냐. 그걸 가지고 뭐 이러고 저러고 시비할 게 별로 없다”고 일갈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