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구 5000만 지키자] 기증 정자로 출산…프랑스 비혼 엄마 “아무 차별 없어요”

중앙일보 2016.10.24 02:06 종합 1면 지면보기
“한국·일본·중국은 결혼의 틀 안에서 출산합니다. 혼인이 출산율에 크게 영향을 미칩니다.”

네덜란드 비혼모에 175만원
한국은 지원금 10만원뿐
작년 비혼모 출산 8000여 명
“저출산 시대, 사회가 키워야”

지난달 말 국회에서 열린 한·중·일 인구포럼에서 노리코 쓰야(典子津谷) 일본 게이오대 경제학과 교수는 동아시아 3국의 저출산 원인을 이렇게 진단했다. 비혼모(非婚母)를 인정하지 않는 사회 분위기 때문에 혼인 부부 출산에 매달린다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2014년 한국 신생아 중 혼인 외 출산 비율은 1.9%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저다. 프랑스는 56.7%(출산율 1.98명), 네덜란드는 48.7%(1.71명)다. 두 나라에는 비혼모 편견이 거의 없고 지원도 다양하다. 지난해 한국의 혼외 출생 아이는 8152명. 이삼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저출산고령화대책기획단장은 “가족 형태와 관계없이 국내에서 태어난 아이를 귀중하게 잘 키우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세 나라 비혼모를 인터뷰했다.

#프랑스 나탈리 수하드(48·여)
기사 이미지
딸 클라라(7)를 둔 파리의 싱글맘(비혼모)으로 20년 경력의 정보시스템 컨설턴트다. 애 아빠가 없다. 벨기에 PMA(일종의 난임지원센터)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낳았다. 프랑스에선 아이를 혼자 기르는 여성이 많다. 수하드는 “혼자 애를 키우는 여성을 따돌리지 않는다. 그런 주장도 거의 없다”며 “클라라가 가톨릭 계통 학교를 다니는데 교장이 딸을 잘 알고 있지만 전혀 문제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하야트 인지트(31·여)
기사 이미지
암스테르담에 사는 인지트는 여덟 살 아들을 둔 모로코 이민자 2세다. 부모님이 “아이를 데리고 들어오라”며 딸을 끌어안았다. 그는 낙태를 생각한 적이 없다. 종교(이슬람교)도 이유이긴 하나 다양한 지원제도를 믿었다. 인지트는 “매달 생계비(910유로), 월세·의료보험료 지원금(500유로) 등 1410유로(약 175만원)가 나오지만 생활비가 비싸 만족스럽지 않다”고 말한다. 그는 “주변에 비혼모라고 얘기하는 게 전혀 거리낄 게 없다”고 덧붙였다.

#한국 박혜진(34·여·인천시)씨
기사 이미지
박씨는 여섯 살 아들을 둔 비혼모다. 남자친구와 사이가 나빠져 혼자 키우기로 결심했다. 주민센터에 갔더니 “애 아빠랑 연락하는지, 뒤에서 몰래 돈을 받을지 모르는데…”라며 기초수급자 신청을 아예 받지 않았다고 한다. 어렵게 수급자가 돼 월 90만원을 받지만 빠듯하다. 수급자가 아니라면 지원금이 10만원밖에 안 된다. 박씨는 “한국에서 비혼모로 사는 게 ‘죄인’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비혼모·비혼부
아이를 낳은, 결혼 안 한 남녀를 말하며 부정적 뉘앙스가 강한 미혼모·미혼부를 대신하는 용어다. 낙태·입양하지 않고 스스로 낳아 기르려는 의지가 담겨 있다.

◆특별취재팀=신성식 복지전문기자, 서영지·황수연·정종훈 기자 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