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퇴 시대 인생 이모작] 60부터 준비해도 안 늦지만 SNS는 꼭 배우세요

중앙일보 2016.10.24 00:44 종합 23면 지면보기
기사 이미지

29년간의 회사생활에서 익힌 컨설팅 노하우를 살려 SNS 강사로 활동하고 있는 권도원씨. [사진 권도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강사 겸 경영 컨설턴트로 활동하는 권도원(59)씨. 그의 다이어리엔 한 달 내내 일정들이 빼곡히 적혀있다. SNS 활용 학교홍보 특강, 도서관 스마트폰 활용 강의, 협동조합과 소상공인 컨설팅 및 모바일 마케팅 강좌…. 한 달 일정이 넘쳐 다음달로 의뢰를 미룰 때도 많다. “워낙 찾는 곳이 많아 ‘하루 한 군데만 한다’는 원칙까지 정했어요. 은퇴 전보다 은퇴 후가 훨씬 바쁘고 행복합니다.”

SNS 강사, 경영 컨설턴트 권도원씨
대기업 은퇴 앞두고 4년 동안 공부
경영지도사 자격증 따고 책도 출간
소상공인에게 SNS 활용법 가르쳐

그는 대기업 퇴직 후 직장에서 쌓은 전문 지식을 활용해 새 인생을 시작한 ‘시니어 엑스퍼트(senior expert)’다. LG그룹에서 29년간 근무하며 글로벌 마케팅팀에서 마케팅 실무를 담당했고, 맥킨지 컨설팅 그룹과 협업하며 컨설팅 노하우를 익혔다. 2012년 회사를 떠나면서 그는 자신의 직무경력을 경쟁력으로 삼아 인생 후반기를 계획했다. “정년퇴직 후 그동안의 일과 단절해 새로운 걸 시작하기는 어려워요. 기존에 자신이 했던 일의 연장선상에서 길을 찾는 게 현명하다고 판단했습니다.” 현재는 ‘A&S’라는 컨설팅 회사를 운영하면서, 의뢰인들에게 SNS를 가르친다. 2015년에는 공저로 『스마트폰 200배 즐기기』 『매출 200배 올리는 모바일 마케팅』 등의 책도 냈다.

무작정 두 번째 직업에 뛰어든 것은 아니었다. 은퇴를 앞두고 4년간 체계적인 공부를 했다. 퇴근 후 2~3시간씩, 여름휴가 때는 독서실에 등록해 하루 10시간씩 몰입하며 공부해 경영지도사 자격증을 땄다. 은퇴 후에도 공부는 계속됐다. 처음 제조업이나 도소매업 소상공인들에게 경영 컨설팅을 해주면서 홍보수단으로서 SNS의 중요성에 눈을 떴다. “작은 회사나 가게일수록 SNS 활용이 중요하더라고요. 컨설턴트로서 실질적인 부분까지 조언해주고 싶다는 생각에 직접 SNS를 활용해 나 자신을 홍보하기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두려움도 있었지만, 차근차근 배우며 이용자들과 소통하다 보니 재미를 느꼈다. SNS를 시작하면서 강의 요청과 컨설팅 의뢰도 더 활발하게 들어오게 됐다. 이 과정을 거쳐 그는 20~30대가 주로 활동하는 SNS 강의 시장에서 60대를 바라보는 시니어 강사로 자신의 위치를 확보할 수 있었다. “내 경험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니 소상공인들의 만족도가 월등히 높아졌어요. SNS를 전혀 모르던 나이 지긋한 경영자들에게 ‘고맙다’는 이야기를 들을 때 큰 보람을 느낍니다.”

그는 “회사생활을 하면서 ‘일하는 즐거움’을 맘껏 누렸다면, 은퇴 후에는 ‘일과 가족과의 시간의 균형’을 통해 더 풍성한 기쁨을 맛보고 있다”고도 했다. 은퇴 후 충남 서천 두르네 전원마을로 귀촌을 하면서 아내와 보내는 시간이 부쩍 늘어났다. 자연을 가까이 하게 된 것은 물론이고, 지역 주민들과 소통하며 공동체 활동에도 참여한다. 그는 자신처럼 ‘바쁘면서도 행복한 은퇴생활’을 꿈꾸는 시니어들에게 세 가지 조언을 하고 싶다고 했다.

“우선 ‘아직 늦지 않았다’는 생각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100세 시대인만큼 60세부터 준비해도 충분해요. 경력을 살리는 범위 내에서 ‘돈’보다 ‘가치’에 집중하는 일을 찾아내고, 자신이 부족한 부분에 적극 투자해 자격요건을 채우세요. 마지막으로 SNS를 배워보세요. 사회의 기본 소통 도구가 된 SNS와 친해지면, 새로운 즐거움을 알게 될 겁니다.”

김유빈 기자 kim.yoov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