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중국 사천 별미 ‘탄탄면’ 이연복 손맛 더해 재현

중앙일보 2016.10.24 00:01 4면
기사 이미지

이연복 셰프의 탄탄면 등을 연구해 개발한 팔도탄탄면. [사진 팔도]


팔도가 중국 사천의 대표적인 면 요리인 ‘탄탄면’을 국내 라면업체 최초로 라면 제품으로 출시했다.

팔도


탄탄면의 ‘탄탄’(擔擔)은 ‘짊어지다’라는 뜻의 중국말이다. 중국 청나라의 면장수가 김이 나는 통에 국수와 재료를 담아 짊어지고 다니면서 팔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탄탄면은 중국·일본·대만·홍콩 등 여러 아시아 국가에서 사랑받고 있다.

‘팔도탄탄면’은 팔도의 30년 액상수프 노하우로 만든 진한 육수와 땅콩의 고소함이 어우러진 정통 중화 면 요리이다. 지난해 출시한 ‘팔도짜장면’ ‘팔도불짬뽕’에 이은 중화요리시리즈 3탄이다.

팔도 면연구팀은 팔도탄탄면을 만들기 위해 중화요리 전문가 이연복 셰프의 탄탄면을 비롯해 국내 유명 맛집과 중국·일본 등에서 판매되는 ‘탄탄면’을 비교 연구했다고 밝혔다.

팔도 면연구팀 관계자는 “팔도탄탄면은 돼지 뼈와 닭을 육수로 우려내 깊고 풍성한 맛을 구현했다”면서 “국물과 잘 어울리는 쫄깃하고 부드러운 면발을 적용했다. 또한 두반장·굴소스와 높은 함량의 땅콩버터가 들어있는 액상수프로 탄탄면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고소하고 매콤한 맛을 잘 살렸다”고 전했다.

팔도탄탄면이 일반 라면과 다른 점은 땅콩버터를 이용한 고소한 맛에 있다. 한창민 팔도 마케팅 담당자는 “라면과 견과류가 어울리지 않을 것이라 여겨지는 조합임에도 불구하고 수용도가 높은 범용적인 맛을 가진다는 장점이 있어 중국과 일본 등지에서는 이미 많은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고 말했다.

팔도탄탄면은 면·액상수프·건더기스프·향미유로 구성돼 있으며 총 중량은 139g이다.

배은나 객원기자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