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네이버 녹색창 디자이너 조수용, 카카오로

중앙일보 2016.10.21 22:06
기사 이미지

카카오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된 조수용 JOH 대표. [중앙포토]


네이버 녹색창 디자이너 조수용씨가 이번엔 카카오 디자인을 총괄한다.

카카오는 조수용(42) 제이오에이치(JOH) 대표를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영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조수용 부사장은 네이버 디자인 총괄 출신으로 네이버의 상징이 된 녹색 네모 검색창과 2010년 완공한 네이버 분당사옥 '그린팩토리'의 초록빛 곡선형 건물을 디자인했다. 광화문 '디타워'의 독특한 내부 설계도 그의 작품이다.

조 부사장은 서울대 산업디자인 학사와 석사 출신으로 프리챌 디자인센터장을 거쳐 2003년부터 2010년까지 네이버 전신인 NHN에서 디자인과 마케팅을 총괄했다. 이후 브랜드 및 크리에이티브 회사인 JOH를 설립해 운영해왔다.

카카오는 브랜드 강화를 위해 조 부사장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조 부사장은 카카오의 기업 브랜드는 물론 서비스 전반에 대한 사용자 경험, 디자인, 브랜드, 마케팅 분야를 책임지게 된다.

조수용 부사장은 다음 달 중순 카카오에 합류할 예정이다. 그는 "대표 생활 플랫폼 기업으로 지금까지 구축해온 카카오의 브랜드 가치를 글로벌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카카오 브랜드의 온·오프라인 사용자 경험을 세심하게 다듬어 이용자들의 일상 생활을 더욱 아름답고 즐겁게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