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진석 "문재인, 측근 뒤에 숨어서 새누리가 찌질이라고…" 발끈

중앙일보 2016.10.21 11:05
기사 이미지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향해 "공당의 정당한 문제제기에 비아냥거리며 측근들 뒤에 숨는 것은 책임있는 대선주자의 자세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문 전 대표가 20일 '송민순 회고록'과 관련해 찌질이라고 저희 당을 비판했다"며 "제1야당 대표를 지낸 분이 사용한 말이라고 하기엔 입에 담기에 민망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사건의 본질은 대한민국의 중요한 외교안보 정책을 북한에 물어보고 했는가이며 집필자인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새누리당 분이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 전 대표는 보다 더 품격있는 자세로 진실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이 20일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와 박명재 사무총장,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데 대해서도 "어처구니가 없다. 회고록이 문제라면 송민순 전 장관을 고발해야지 왜 아무 관계없는 우리 새누리당을 고발하느냐"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표는 그렇게 진실을 밝힐 자신이 없나. 아예 입을 닫고 이렇게 대응을 하는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주는 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