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아버지와 불륜 장면 목격한 아들 살해한 친모

중앙일보 2016.10.21 02:41
기사 이미지

[사진 데일리 메일 캡처]


이탈리아에서 시아버지와 부적절한 관계를 하다 아들에게 들킨 엄마가 아들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이탈리아 시칠리아 주에 사는 베로니카 파나렐로가 자신의 8살 난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징역 30년을 선고받았다고 보도했다.
 
추천 기사

사건은 2015년 11월 발생했다. 파나렐로는 남편 몰래 시아버지와 부적절한 관계를 이어가며 성관계를 맺어왔다. 어느 날 이 장면을 아들 로리스 스비탈에게 들키자 파나렐로는 아들의 목을 졸라 살해했다.
 
그는 시신을 인적이 드문 협곡에 버린 뒤 경찰에 “하교 시간에 맞춰 돌아왔는데 아들이 없어졌다”며 실종신고를 했다. 경찰이 학교 CCTV를 확인한 결과 아들이 학교에 가지 않은 사실이 발각됐다.

경찰은 아이의 엄마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추궁한 끝에 전선을 이용해 아들을 살해한 뒤 시칠리아 산타 그로체 협곡에 사체를 유기했다는 자백을 받았다.

그는 불륜을 저지른 시아버지 안드리아와 함께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지만 시아버지는 범행을 부인했다. 시아버지 안드리아는 “정신나간 여자의 또 다른 거짓말”이라며 며느리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

매체에 따르면 파나렐로와 남편은 현재 이혼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