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추 먹고 맴맴? 아니 고추 먹고 응급실행

중앙일보 2016.10.21 02:37
기사 이미지

부트 졸로키아. [사진 위키피디어]

고추를 먹으면 속이 화끈 거린다. 너무 매운 고추는 화끈거리는 걸 넘어서 식도에 구멍을 낸다고 한다.

학술지 ‘응급 의학 저널(Journal of Emergency Medicine)’ 최근호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말이다. 고추 먹기 대회에 참가한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지역의 47세 남성 얘기다.
 
관련 기사
고추 먹기 대회에선 인도산 고추인 부트 졸로키아(Bhut jolokia)로 만든 고추장이 뿌려진 버거를 많이 먹는 사람이 이긴다. 이 남성은 대회가 끝난 뒤 극심한 복통과 가슴 통증을 느껴 응급실로 실려갔다.

검진 결과 그의 식도는 2.5㎝ 가량 찢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논문은 “비슷한 증상의 환자가 겉보기와 달리 심각한 상황일 수 있다”고 제언했다.

이 논문의 공동 저자인 앤 애런스는 워싱턴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고추를 먹은 뒤 억지로 토하려고 하면서 식도에 구멍이 났다”고 설명했다. 이 남성은 23일간 입원 후 퇴원했다.

부트 졸로키아는 먹으면 혼이 나간다고 하여 유령 고추(Ghost Pepper)로 불린다. 매운 정도를 나타내는 척도인 스코빌(Scoville)로 100만이다. 한국의 대표적 매운 고추인 청양고추는 4000~1만 2000 스코빌 수준이다.

고추를 먹은 뒤 너무 매워 고통스러울 경우 아이스크림을 먹는 게 좋다고 한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