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우병우 불출석에 “역시 대통령. 야당도 야당 스타일 지킬 것”

중앙일보 2016.10.19 19:04
기사 이미지

국민의당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19일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데 대해 “야당도 야당 스타일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우 수석은 이날 오후 21일로 예정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하라는 야당의 요구에 대해 “출석할 수 없다”는 내용의 불출석 사유서를 국회에 제출했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솔직히 이화여대 총장 사퇴로 정국의 물꼬를 트는 것으로 해석했지만 역시 대통령은 대통령 스타일을 고수하십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동행명령장 발부 등 야당도 야당 스타일을 지키도록 하겠습니다”라며 강력 대응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원내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진작 사퇴해야 할 당사자가 불출석 사유로 검찰 수사 진행을 언급한 것은 기가 막히는 일”이라며 “출석하지 않을 경우 동행명령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해 국민의 준엄한 목소리를 대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