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추린 뉴스] 버스 속도 제한장치 조작 정비업자 적발

중앙일보 2016.10.19 01:27 종합 18면 지면보기
광주경찰청은 18일 관광(전세)버스와 대형 화물차의 속도 제한 장치를 조작해 과속을 조장한 혐의(자동차관리법 위반)로 정비업자 김모(45)씨 등 4명과 기사 2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등은 대당 15만~25만원을 받고 시속 90~100㎞인 버스·화물차 제한 속도를 풀어준 혐의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