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 이동현은 왜 교체되지 못했을까

중앙일보 2016.10.17 20:24
기사 이미지
1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4차전. 3회부터 등판한 LG 두 번째 투수 이동현은 4-2로 앞선 5회 초 시작 전 몸을 풀다 이상을 느꼈다. LG 벤치는 다급하게 윤지웅을 마운드에 올리려 했다. 하지만 윤지웅은 마운드에 오를 수 없었다. 왜였을까.

야구 규칙 3조 5항 (d)에 따르면 이미 경기에 출장하고 있는 투수가 이닝의 처음에 파울 라인을 넘어서면 그 투수는 첫 번째 타자가 아웃이 되거나 1루에 나갈 때까지 투구해야 한다. 예외는 대타가 나왔을 때나 부상에 의해 투구가 불가능하다고 심판진이 인정할 경우다.

이동현의 경우 이미 마운드에서 연습구를 던졌고, 따라서 넥센이 임병욱 타석에서 대타를 기용하지 않는 한 던져야만 했다. 양상문 LG 감독이 직접 올라와 심판진에게 문의를 했지만 결국 이동현의 교체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마운드에 오르려던 윤지웅도 결국 불펜으로 다시 들어가야 했다.

LG로서는 다행스럽게도 이동현은 임병욱을 상대로 공 1개만 던져 2루수 땅볼을 유도했다. LG는 그제서야 윤지웅을 마운드에 올릴 수 있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