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수단체, '송민순 회고록' 관련 문재인·김만복 검찰 고발

중앙일보 2016.10.17 17:33
'송민순 회고록' 파문과 관련해 보수시민단체들이 문재인(63)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만복(70) 전 국가정보원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자유북한국제네트워크·북한민주화청년학생포럼·사단법인 엔케이워치는 17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문 전 대표와 김 전 원장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해달라며 고발장을 냈다.

이들은 "두 사람이 외교 정책을 수행하기 전에 북한의 의견을 물었다면 이는 반국가적 행위"라고 고발 취지를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은 고발 내용을 검토해 조만간 수사부서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노무현 정부에서 외교통상부 장관을 지낸 송민순(68) 전 장관은 지난 7일 회고록 '빙하는 움직인다'를 출간했다. 책 내용 중 2007년 유엔북한인권결의안 표결 때 노 정부가 북한에 의견을 물어본 뒤 기권 결정을 했으며 문 전 대표와 김 전 원장이 이를 주도했다고 기술한 부분이 정치권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관련 기사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